농구

점프볼

[벤치명암] '역전에 역전!' 2연승 신바람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선수들한테 고마워"

조태희 입력 2021. 01. 24. 21:06

기사 도구 모음

천당과 지옥을 오가는 승부 끝에 우리은행이 웃었다.

아산 우리은행은 23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KB국민은행 Liiv M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과의 5라운드 맞대결에서 74-73로 승리했다.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은 지친기색으로 인터뷰실을 찾았다.

안 그래도 얇아진 선수층과 상대팀 김애나(26,164cm)가 식을 줄 모르는 손끝감각까지 뽐내고 있어서 위성우 감독은 연장은 안 된다고 선수들에게 못 박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점프볼=인천/조태희 인터넷기자] 천당과 지옥을 오가는 승부 끝에 우리은행이 웃었다.

아산 우리은행은 23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KB국민은행 Liiv M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과의 5라운드 맞대결에서 74-73로 승리했다. 우리은행은 숨 막히는 대결에서 박혜진이 해결사로 나서며 2연승을 달성했다.

지금의 2연승은 우리은행에게 있어서 보통의 2연승이 아니다. 김정은,최은실 없이 청주 KB스타즈,신한은행이라는 강적들을 상대로 거둔 연승이라 더욱 값지다.

마지막까지 피 말리는 접전승부를 치른 탓일까.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은 지친기색으로 인터뷰실을 찾았다. 위성우 감독은 "할 말이 없다. 뛸 선수가 없었는데 내용을 떠나서 선수들이 너무 열심히 해서 이길 수 있었던 거 같다. 선수들한테 고맙단 말을 하고 싶고 남은 7경기 잘 버텨줬으면 좋겠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경기종료 5초 전 우리은행은 2점 차(71-73)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작전타임을 불렀다. 안 그래도 얇아진 선수층과 상대팀 김애나(26,164cm)가 식을 줄 모르는 손끝감각까지 뽐내고 있어서 위성우 감독은 연장은 안 된다고 선수들에게 못 박았다. 그래서 위성우 감독은 오로지 박혜진을 위한 3점슛 작전을 지시했고 박혜진은 이날 본인의 8번째 3점슛을 작렬시켰다.

위성우 감독은 "연장전가면 못 이긴다고 생각했다. 뛸 선수도 없었다. (김)애나 선수도 잘하고 있어서 연장은 안됐다. 근데 운 좋게 잘 걸려 들어갔다"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이날 경기 내내 쾌조의 슛감을 보여준 박혜진이었지만 반대로 박지현은 4쿼터 중반까지 무득점에 그치면서 부진했다. 하지만 위성우 감독은 끝까지 박지현을 믿었다. 위 감독은 경기종료 33초 전 부른 작전타임에서 박지현에게 "지현아 너가 결정지어! 분명히 말했어! 너가 결정 짓는거야"며 믿음을 전했다.

위 감독은 "아직 어리다 보니까 상대가 조금만 압박하면 본인이 하고 싶은 농구를 잘 못한다. 그걸 요령 있게 할 수 있도록 키우고 싶었다. 본인이 이겨내려고 해야 한다. 피하면서 얻는 건 아무것도 없다. 내가 그런 걸 원하지도 않는다. 죽이 되든 밥이 되든 부딪혀보면서 본인이 느껴봐야 한다. 그렇게 져보기도 하면서 성장하는 거다. 오늘 많이 혼내기도 했지만 이 모든 건 성장하는 과정이다"며 박지현의 성장을 격려했다.

#사진_WKBL 제공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