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MHN스포츠

종료 4.8초전 박혜진 대역전 3점포..2년차 김애나 19득점 '포텐'

이규원 입력 2021. 01. 24. 21:22

기사 도구 모음

결국 승패는 경기 종료 직전에 가서야 갈렸다.

우리은행은 종료 직전 터진 박혜진의 3점 슛으로 극적인 승리를 거두고 선두 청주 KB를 반 경기 차로 추격했다.

3점 슛과 득점 모두 박혜진의 한 경기 최다(종전 3점슛 7개, 31득점) 기록이다.

우리은행은 이날 전까지 올 시즌 경기당 15.86득점을 기록 중이던 박지현이 2득점에 묶였으나 해결사 박혜진과 더블더블을 달성한 김소니아(28득점 13리바운드)의 활약으로 천금 같은 승리를 챙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 베테랑 박혜진이 33득점(3점슛 8개, 7리바운드 2어시스트)로 자신의 한 경기 최다 기록(종전 3점슛 7개, 31득점)을 갈아치우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WKBL 제공]

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 신한은행 꺾고 선두에 반경기 차
박혜진 3점슛 8개등 양팀 최다 33점, 김소니아 28점 13R
신한은행 2년차 가드 김애나, 자신의 한경기 최다 19득점

[윈터뉴스 이규원 기자] 결국 승패는 경기 종료 직전에 가서야 갈렸다.

주인공은 간판 박혜진이었다.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이 24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인천 신한은행에 74-73, 1점 차로 이겼다.

우리은행은 종료 직전 터진 박혜진의 3점 슛으로 극적인 승리를 거두고 선두 청주 KB를 반 경기 차로 추격했다.

이날 경기 막판 신한은행은 김애나의 연속 득점으로 71-69로 리드했다.

곧바로 우리은행이 박혜진의 득점으로 균형을 되찾자 김애나가 4.8초를 남기고 다시 골밑슛에 성공해 신한은행에 승리를 안기는 듯했다.

종료 4.8초를 남기고 71-73으로 뒤져 패배 직전까지 갔지만 작전타임 후 박혜진이 인바운드 패스한 공을 홍보람으로부터 돌려받아 오른쪽 구석에서 3점 슛으로 연결하며 승부를 갈랐다.

박혜진은 이날 3점 슛 10개를 던져 무려 8개를 림에 꽂는 절정의 슛 감각으로 양 팀 선수 중 최다인 33득점(7리바운드 2어시스트)을 기록하며 우리은행의 승리에 앞장섰다. 3점 슛과 득점 모두 박혜진의 한 경기 최다(종전 3점슛 7개, 31득점) 기록이다.

21일 선두 KB와 원정 대결에서 승리해 우승 희망을 이어간 우리은행은 2연승으로 시즌 성적 17승 6패가 돼 한 경기를 덜 치른 KB(17승 5패)와 승차를 0.5경기로 좁혔다.

신한은행을 상대로는 최근 4연승 행진을 벌였다.

이날 승리했더라면 3연승과 함께 3시즌 만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할 수 있었던 3위 신한은행(12승 10패)은 4위 용인 삼성생명(11승 10패)에 반 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우리은행은 전반에 이미 10득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작성한 김단비와 벤치 멤버 김애나의 기대 이상 활약을 앞세운 신한은행에 35-39로 끌려갔다.

3쿼터 들어서 우리은행이 김진희의 3점 슛에 이어 박혜진의 3점 플레이로 역전시키자 신한은행이 김애나와 한채진의 연이은 3점 슛이 터져 51-47로 다시 앞서나가는 등 접전이 이어졌다.

우리은행은 이날 전까지 올 시즌 경기당 15.86득점을 기록 중이던 박지현이 2득점에 묶였으나 해결사 박혜진과 더블더블을 달성한 김소니아(28득점 13리바운드)의 활약으로 천금 같은 승리를 챙겼다.

신한은행으로서는 패배는 아쉬웠지만 프로 2년 차 가드 김애나의 잠재력을 확인한 것은 큰 수확이었다. 김애나는 이날 팀 내 최다이자 자신의 한 경기 최다인 19득점을 올리며 앞으로 활약을 더 기대하게 했다.

CopyrightsⓒMHN스포츠(http://mhns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