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이승우, 운명의 일주일..벨기에 매체 "빨리 새 클럽 찾아 떠나야"

서재원 입력 2021. 01. 24. 22:21

기사 도구 모음

이승우(23, 신트트라위던)의 운명이 일주일 내에 결정된다.

이승우는 마이스 감독의 데뷔전이었던 지난해 12월 13일 샤를루아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됐지만, 이후 7경기 연속 명단에 이름조차 올리지 못하고 있다.

벨기에 매체 '보에트발뉴스'는 23일 "이승우는 넬슨 발롱고, 조니 루카스와 함께 더 이상 마이스 감독의 계획에 포함되지 않는다. 새 감독 밑에서 기회를 얻지 못할 것이다. 새 클럽을 찾아야 한다"고 내다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이승우(23, 신트트라위던)의 운명이 일주일 내에 결정된다.

신트트라위던은 24일(한국시간) 홈에서 열린 로열 엑셀 무스크롱과 2020/2021 벨기에 주필러리그 21라운드에서 0-2로 패했다. 2연승 행진을 마감한 신트트라위던은 승점 26점을 유지하며 하위권인 15위에 머물렀다.

이승우가 또 명단에서 제외됐다. 피터 마이스 감독 부임 후 완전히 자리를 잃었다. 이승우는 마이스 감독의 데뷔전이었던 지난해 12월 13일 샤를루아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됐지만, 이후 7경기 연속 명단에 이름조차 올리지 못하고 있다.

마이스 감독에게 단단히 찍혔다. 딱 한 번 실수를 범했는데, 공개적인 경고를 받은 이후 단 한 번의 기회도 주어지지 않고 있다. 벨기에 매체 '보에트발뉴스'는 23일 "이승우는 넬슨 발롱고, 조니 루카스와 함께 더 이상 마이스 감독의 계획에 포함되지 않는다. 새 감독 밑에서 기회를 얻지 못할 것이다. 새 클럽을 찾아야 한다"고 내다봤다.

이승우는 뛰길 원한다. 감독의 뜻을 확인한 그는 이번 1월 이적시장에서 적극적으로 차기 행선지를 찾고 있다. 최근 터키 괴즈테페SK로 임대설도 불거졌지만, 선수 본인이 거절했다. 이승우는 스페인과 포르투갈 등 서유럽 지역을 중심으로 새 팀을 물색 중이다.

현재 유력한 행선지로 평가받는 팀은 스페인 세군다 디비시온(2부) 소속의 스포르팅 히온이다. 히온은 현재(24일 기준) 5위를 기록으로, 언제든지 승격에 도전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 스페인 '스포르트'에 따르면, 히온 외에도 알바세테, 테네리페, 라스팔마스 등의 제안을 받았다. 이스라엘 리그 소속 마카비 하이파와 마카비 텔 아비브도 이승우에게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승우는 행선지는 일주일 내 결정된다. 유럽축구 1월 이적시장이 2월 1일에 문을 닫기 때문이다. 또 한 번 선택의 기로에 선 그가 이번에는 제대로 된 선택을 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 김남구 통신원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