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양팀 최고 평점 8.8점' 제 자리 찾은 황의조, 유럽 무대 첫 멀티골 폭발

김가을 입력 2021. 01. 24. 22:54 수정 2021. 01. 24. 22:57

기사 도구 모음

자리를 제대로 잡았다.

황의조는 전반 8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상대 수비수의 몸에 맞은 공을 골 지역 오른쪽에서 왼발 슈팅으로 차 넣어 선제골을 터트렸다.

분위기를 탄 황의조는 3분 뒤 야신 아들리의 패스를 받은 뒤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 골을 뽑아냈다.

기세를 올린 황의조는 앙제를 상대로 유럽 무대 첫 멀티골을 터뜨리며 활짝 웃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AF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자리를 제대로 잡았다. 황의조(보르도)는 역시 최전방 스트라이커였다.

장 루이 가세 감독이 이끄는 보르도는 24일(한국시각) 프랑스 보르도의 마트뮈 아트란티크에서 열린 앙제와의 2020~2021시즌 프랑스 리그1 홈경기에서 2대1로 승리했다. 보르도는 리그 4경기 무패 신바람을 달렸다.

승리의 중심에는 황의조의 뜨거운 발끝이 있었다.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격한 황의조는 경기 시작 10분여 만에 두 골을 폭발하며 펄펄 날았다. 황의조는 전반 8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상대 수비수의 몸에 맞은 공을 골 지역 오른쪽에서 왼발 슈팅으로 차 넣어 선제골을 터트렸다. 분위기를 탄 황의조는 3분 뒤 야신 아들리의 패스를 받은 뒤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 골을 뽑아냈다. 황의조는 올 시즌 리그 4~5호 골이자, 유럽 무대에서 처음으로 멀티골을 기록했다. 그는 81분 동안 그라운드 곳곳을 누비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물오른 기량이다. 황의조는 직전 니스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득점이다. 최근 5경기에서 4골-1도움을 기록했다. 7경기로 범위를 넓히면 5골-1도움으로 맹활약 중이다. 지난해 8월 앙제전에서 도움을 기록한 뒤 3개월 이상 침묵하던 것과 180도 다른 모습이다.

제 자리를 찾은 덕분이다. 황의조는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뛸 때 활약이 가장 좋다. 하지만 소속팀에서는 최전방에서 뛰지 못했다. 그는 올 시즌 보르도에서는 측면 공격수로 뛰었다. 공격 기회는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반면 수비 부담은 커졌다. 가끔 최전방으로 나설 때도 있었지만, 다소 어색해하는 모습이었다.

기류가 바뀌었다. 황의조가 최전방으로 돌아왔다. 효과는 확실했다. 그는 지난달 24일 랭스전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하지만 7일 열린 메스전에서 좌측 공격수로 나서 침묵했다. 로리앙-니스전에서 최전방으로 복귀한 황의조는 2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특히 니스전에서는 상대 수비를 끌고 다니며 2선 공격수들의 공간을 열어주는 등 기회 창출에도 앞장섰다. 제게 딱 맞는 옷을 입은 모습이었다. 기세를 올린 황의조는 앙제를 상대로 유럽 무대 첫 멀티골을 터뜨리며 활짝 웃었다.

한편, 경기 뒤 유럽통계전문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황의조에게 양팀 최고인 평점 8.8점을 줬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