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이데일리

손흥민, 2020 AFC 국제선수상 수상..통산 4번째 영예

임정우 입력 2021. 01. 24. 23:09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 홋스퍼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29)이 202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국제선수상을 받았다.

AFC는 2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팬 투표를 반영해 뽑는 '아시아의 선택-2020 최우수 국제선수' 투표 결과에서 손흥민이 25.03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손흥민은 앞서 AFC가 연간 시상식을 통해 주는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2015년과 2017년, 2019년까지 세 차례 받은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흥민.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토트넘 홋스퍼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29)이 202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국제선수상을 받았다.

AFC는 2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팬 투표를 반영해 뽑는 ‘아시아의 선택-2020 최우수 국제선수’ 투표 결과에서 손흥민이 25.03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수상자는 팬(60%)과 전문가(40%) 투표 결과를 반영해 뽑았다.

이 상은 AFC에 속하지 않은 프로팀에서 뛰는 아시아 출신 남자 선수에게 주는 상으로 지난해 소속팀과 자국 대표팀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선정했다. 손흥민은 2위(19.34점)를 차지한 이란의 메디 타레미(29·FC포르투)를 여유롭게 제치고 정상을 차지했다. AFC는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함께 놀라운 호흡을 자랑하며 토트넘에서 22골을 터뜨리는 등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흥민이 2019~2020시즌 토트넘 올해의 선수상, 2020년 대한축구협회(KFA) 올해의 선수상, 지난해 10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이달의 선수상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지난해 아시아 출신 선수 중 두 번째로 국제축구연맹(FIFA) 푸스카스상을 받은 사실도 덧붙였다. 손흥민은 앞서 AFC가 연간 시상식을 통해 주는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2015년과 2017년, 2019년까지 세 차례 받은 바 있다.

최우수 여자 선수로는 26.93점을 받은 엘리 카펜터(21·올랭피크 리옹)가 선정됐다. 후보에 이름을 올렸던 지소연(30·첼시 위민)은 5위(9.59점)를 차지했고 장슬기(27·인천 현대제철)는 6위(3.80점)에 올랐다.

베스트 영플레이어 부문에서는 원두재(24·울산 현대)가 16.20점으로 3위(16.20점)에 자리했다. 원두재는 지난해 1월 태국에서 열린 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한국 대표팀의 우승을 이끌면서 대회 최우수선수(MVP)에도 선정됐고 12월에는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울산의 정상 탈환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베스트 2020 AFC 챔피언스리그(ACL) 선수 부문에서는 4골 3도움으로 대회 최우수선수(MVP) 영예를 안았던 윤빛가람(31·울산 현대)이 페르세폴리스의 골키퍼 하메드 라크(47.14점)에 이어 2위(19.62점)에 이름을 올렸다.

임정우 (happy23@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