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레비 급해지네' 토트넘팬들 구단 압박 "AFC 국제선수상 손흥민과 빨리 새 계약해라"

노주환 입력 2021. 01. 25. 00:00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팬들이 토트넘 에이스 손흥민(29)의 아시아 최고 선수상 수상 소식에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손흥민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선정 202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국제선수상을 받았다.

AFC는 24일(한국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팬 투표를 반영해 뽑는 '아시아의 선택-2020년 최우수 국제선수' 투표 결과에서 손흥민이 25.03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캡처=AFC 홈페이지
캡처=토트넘 구단 SNS
캡처=토트넘 구단 SNS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토트넘팬들이 토트넘 에이스 손흥민(29)의 아시아 최고 선수상 수상 소식에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손흥민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선정 202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국제선수상을 받았다. 토트넘 구단은 이 소식을 발빠르게 구단 SNS를 통해 알렸다. 이에 대해 팬들은 토트넘 구단을 밀어붙였다.

AFC는 24일(한국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팬 투표를 반영해 뽑는 '아시아의 선택-2020년 최우수 국제선수' 투표 결과에서 손흥민이 25.03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 상은 AFC에 속하지 않은 프로팀에서 뛰는 아시아 출신 남자 선수에게 주는 상이다. 지난해 소속팀과 자국 대표팀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선정했다. 손흥민은 앞서 AFC가 연간 시상식을 통해 주는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2015년과 2017년, 2019년까지 세 차례 받은 바 있다. 다만, 2020년 시상식은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AFC는 온라인으로 이번 '아시아의 선택-2020 팬 어워즈'를 진행했다. 이번 수상자는 팬(60%)과 전문가(40%) 투표 결과를 반영해 뽑았다. 손흥민은 2위(19.34점) 이란의 메디 타레미(29·FC포르투)를 여유롭게 제치고 정상을 차지했다.

토트넘팬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팬들은 "빨리 (새) 계약해라" "손흥민>메시" "받을 자격이 있다" "축하" "머뭇거리지 말고 빨리 계약 발표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토트넘 구단이 빨리 손흥민과 새 계약협상을 마무리하라는 반응이 다수였다. 양 측은 최근 새 계약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AFC는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함께 놀라운 호흡을 자랑하며 토트넘에서 22골을 터트리는 등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손흥민은 2019~2020시즌 토트넘 올해의 선수상, 2020년 대한축구협회(KFA) 올해의 선수상, 지난해 10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이달의 선수상, 2020년 국제축구연맹(FIFA) 푸스카시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