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포모스

[LCK] '쵸비' 정지훈 "배운다는 생각으로 임했는데 승리해 기뻐"

김용우 입력 2021. 01. 25. 00:00

기사 도구 모음

젠지e스포츠를 꺾고 3연승을 달린 한화생명e스포츠 '쵸비' 정지훈이 "배운다는 생각으로 임했는데 승리해서 기쁘다"고 밝혔다.

한화생명은 24일 오후 온라인으로 벌어진 2021 LCK 스프링 젠지와의 경기서 2대1로 역전승을 거뒀다.

2, 3세트서 요네와 아칼리로 MVP를 받은 정지훈은 경기 후 인터뷰서 "잘하는 젠지를 상대로 배운다는 생각으로 임했는데 3연승을 기록해서 기분 좋고 팀 분위기도 좋아지는 거 같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젠지e스포츠를 꺾고 3연승을 달린 한화생명e스포츠 '쵸비' 정지훈이 "배운다는 생각으로 임했는데 승리해서 기쁘다"고 밝혔다. 

한화생명은 24일 오후 온라인으로 벌어진 2021 LCK 스프링 젠지와의 경기서 2대1로 역전승을 거뒀다. 시즌 3승 1패(+3)를 기록한 한화생명은 담원 기아와 함께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시즌 첫 패배를 당한 젠지는 불안한 선두를 유지했다. 시즌 3승 1패(+4)

2, 3세트서 요네와 아칼리로 MVP를 받은 정지훈은 경기 후 인터뷰서 "잘하는 젠지를 상대로 배운다는 생각으로 임했는데 3연승을 기록해서 기분 좋고 팀 분위기도 좋아지는 거 같다"고 설명했다. 

요네 플레이에 대해선 "가끔가다가 한번 '캐리' 플레이가 나오지만 최근에는 잘 안 나왔다"며 "2세트 때 솔방울 탄을 실수로 터트려서 죽은 거를 제외하곤 만족한다"고 전했다. 

정지훈은 "경기를 하고 나면 힘이 빠져서 기분은 좋은데 티가 나지 않았다"며 "'캐리'하겠다는 생각보다 상황에 맞게 코치님이 원하는 픽을 줬는데 잘 통했다. 미드 아칼리의 경우는 상대 조합을 봤고 우리 팀에 AP 챔피언이 없어서 아칼리가 좋다고 어필했는데 잘 통했다"고 답했다. 

플레이 콜에 대한 질문에는 "제가 거리가 멀어서 천천히 길게 싸우라고 했고 팀원들도 잘 기다려줬다"며 "3세트 초반 바텀으로 텔을 탔을 때 '암흑의 인장'을 샀기에 킬을 달라고 했지만 이후에는 킬을 몰아달라고 했는지 기억이 안 난다"고 설명했다. 

정지훈은 다음 상대인 아프리카 프릭스 경기에 대해선 "긴장감을 유지한 채로 다음 경기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보도자료 배포 및 문의=news@fomos.co.kr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joy e-Spor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