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아시아경제

김시우 "PGA 3승 찍었어".."3년 8개월 만에~"(1보)

김현준 입력 2021. 01. 25. 09:10

기사 도구 모음

"3위→ 2위→ 1위→ 1위."

김시우(26ㆍCJ대한통운)의 완벽한 우승 여정이다.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 스타디움코스(파72ㆍ7113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메리칸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 달러) 최종일 8언더파를 몰아쳐 1타 차 우승(23언더파 265타)을 일궈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메리칸익스프레스 최종 4라운드 8언더파 퍼펙트 플레이 '1타 차 우승'
김시우가 아메리칸익스프레스 최종일 17번홀에서 버디를 솎아낸 뒤 환호하고 있다. 라킨타(美 캘리포니아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3위→ 2위→ 1위→ 1위."

김시우(26ㆍCJ대한통운)의 완벽한 우승 여정이다.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 스타디움코스(파72ㆍ7113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메리칸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 달러) 최종일 8언더파를 몰아쳐 1타 차 우승(23언더파 265타)을 일궈냈다. 시즌 첫 승이자 2017년 5월 ‘제5의 메이저’ 더플레이어스챔피언십 이후 무려 3년 8개월 만에 통산 3승째, 우승상금은 113만4000달러(12억5300만원)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