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헤럴드경제

김시우, 아메리칸익스프레스서 통산 3승

입력 2021. 01. 25. 09:17

기사 도구 모음

김시우(26)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메리칸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 달러:74억원)에서 한 타차 우승하면서 통산 3승을 달성했다.

김시우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 7147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8개를 잡고 8언더파 64타를 쳐서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를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시우가 아메리칸익스프레스에서 한타차로 우승하며 통산 3승을 달성했다. [사진=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김시우(26)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메리칸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 달러:74억원)에서 한 타차 우승하면서 통산 3승을 달성했다.

김시우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 7147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8개를 잡고 8언더파 64타를 쳐서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를 기록했다.

경기를 마친 김시우는 “중간에 리더보드에서 패트릭의 경기를 확인했으나 긴장하지 않고 내 경기를 지키려고 했다”면서 “지난 몇 번의 기회를 놓친 적이 있는데 이번 우승은 큰 의미를 지니는 것이고 감격적”이라고 말했다.

한 타차 선두에서 출발한 김시우는 4, 5번 홀에서 버디를 잡고 이어진 7, 8번 홀에서 버디를 잡았다. 후반 들어 10, 11번 홀에서 다시 버디를 잡은 뒤에 16번 홀에 이어 파3 17번 홀에서6미터 거리의 버디를 잡아내고는 주먹을 불끈 쥐었다.

2016년 시즌 최종전인 윈덤챔피언십에서 PGA투어 첫승을 올린 김시우는 이듬해인 2017년 더플레이어스에서 2승을 올렸다. 2018년 등 부상으로 인해 오랜 동안 성적이 나지 않았으나 점차 기량을 회복하고 있다.

올 시즌은 슈라이너스아동병원오픈에서 8위에 이어 더CJ컵에서 17위로 마친 김시우의 세계 랭킹 96위도 껑충 뛸 전망이다. 페덱스컵 포인트 69위에서 60계단을 올라 9위로 대폭 올라갈 전망이다.

2011년 PGA투어 큐스쿨에서 16세 최연소로 합격한 김시우는 나이가 어려 한 해를 기다려야 했다. 2013년 투어에 들어온 뒤 이듬해는 2부 리그로 내려간 적도 있지만 이듬해 바로 복귀했다.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는 보기 없이 버디만 11개를 잡고 역대 이 코스 3번째 좋은 타수인 61타를 쳐서 2위(22언더파 266타)로 마쳤다. 캔틀레이는 2번 홀 버디를 시작으로 4번 홀부터 세 홀 연속 버디에 8, 9번 홀에서도 버디를 잡아냈다. 후반 11번 홀부터 13, 15, 16번 홀에서 버디를 추가한 뒤 마지막 홀에서도 어려운 슬라이스 라인의 버디 퍼트를 성공하면서 한 타차 단독 선두로 경기를 마쳤다. 지난해 10월 조조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투어 3승을 거두었다.

카메론 데이비스(호주)가 8언더파 64타를 쳐서 3위(20언더파 268타), 토니 피나우(미국)가 4언더파 68타를 쳐서 4위(19언더파 269타)를 기록했다. 재미교포 더그 김이 3언더파 69타를 쳐서 러셀 녹스(스코틀랜드), 마이클 톰슨(미국) 등과 공동 5위(15언더파 273타)로 마쳤다.

안병훈(30)은 3언더파 69타를 쳐서 폴 케이시(잉글랜드), 프란치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 등과 공동 8위(14언더파 274타)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임성재(23)는 3언더파 69타를 쳐서 로리 사바티니(슬로바키아) 등과 공동 12위(13언더파 275타)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이경훈(30)은 4언더파 68타를 쳐서 재미교포 제임스 한 등과 공동 32위(10언더파 278타)로 순위를 끌어올리고 대회를 마쳤다.

sports@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