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경향

다시 시작된 배드민턴 金 사냥..김소영-공희용, 대표팀 새해 첫 우승

김은진 기자 mulderous@kyunghyang.com 입력 2021. 01. 25. 09: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배드민턴 여자복식조 김소영(왼쪽)-공희용이 지난 24일 토요타 태국오픈 우승을 차지한 뒤 시상대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대한배드민턴협회 제공


코로나19로 멈췄던 한국 배드민턴이 다시 달리기 시작했다. 여자복식에서 새해 첫 금메달이 나왔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6위인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은 지난 24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HSBC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 투어 슈퍼 1000 토요타 태국오픈 여자복식 결승전에서 우승했다.

한국 선수들끼리 결승에서 격돌했다. 세계랭킹 4위인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을 결승에서 만난 김소영-공희용은 2-0(21-18 21-19)으로 승리하고 2019년 10월 코리아오픈 이후 1년 3개월 만에 국제대회 정상에 올랐다.

여자복식은 한국 배드민턴이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며 가장 기대를 걸고 있는 종목이다. 김소영-공희용과 이소희-신승찬이 대표주자로 올림픽 메달에 있어 서로 가장 강력한 적수가 되고 있다. 김소영-공희용은 2019년 코리아오픈에 이어 다시 한 번 결승 무대에서 이소희-신승찬을 꺾어 상대 전적 2승3패를 만들었다.

배드민턴 대표팀은 지난해 3월 전영오픈 이후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국제대회가 잇달아 취소돼 국내에서만 훈련하다 지난주 요넥스 태국오픈을 시작으로 다시 국제대회에 출전하고 있다. 지난주 요넥스 태국오픈 공동 3위로 동메달을 차지한 김소영-공희용은 이번 주 금메달로 배드민턴 대표팀의 2021년 첫 금메달을 따냈다.

지난해 전영오픈에서 동메달을 수확했던 이소희-신승찬은 지난주 요넥스 태국오픈에서는 동메달, 이번 주 토요타 태국오픈에서는 은메달을 획득했다.

혼합복식 세계랭킹 6위 서승재-채유정(인천국제공항)은 은메달을 따냈고, 여자단식 세계랭킹 9위인 안세영은(삼성생명)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수확했다.

김은진 기자 mulderous@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