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스트일레븐

日, 한국이 심판 매수했다는 주장에 맞장구.. "2002년 최악의 월드컵"

조남기 입력 2021. 01. 25. 09:49

기사 도구 모음

호세 안토니오 카마초 前 스페인 국가대표팀 감독은 얼마 전 가졌던 인터뷰에서 갑자기 19년 전의 이야기를 꺼냈다.

그들은 "사상 최악의 월드컵", "2002년을 감동과 환희라고 생각하는 건 한국뿐", "스페인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황당했다" 등의 표현으로 한국에 편파 판정이 쏟아졌다고 소리 높였다.

하지만 한국에 패했던 스페인, 19년 전 월드컵 공동 개최국으로서 성과가 떨어졌던 일본은 그때의 시간을 좀처럼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처럼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日, 한국이 심판 매수했다는 주장에 맞장구.. "2002년 최악의 월드컵"



(베스트 일레븐)

호세 안토니오 카마초 前 스페인 국가대표팀 감독은 얼마 전 가졌던 인터뷰에서 갑자기 19년 전의 이야기를 꺼냈다. 자신이 이끌던 스페인이 2002 FIFA(국제축구연맹) 한·일 월드컵에서 부당한 판정을 받았다는 주장이었다. 카마초 감독은 심지어 ‘부심을 매수한 게 아니냐’는 식으로 근거가 없는 이야기까지 꺼내며 한국의 성과를 폄훼했다.

당시 우승 후보 중 한 곳으로 평가받던 스페인은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국가대표팀과 연장 접전을 벌이다가 승부차기에서 탈락했다. 그러나 카마초 감독은 패배를 겸허하게 받아들이지 않았고, 경기 중 골이 취소됐던 장면이나 분위기 등을 운운하며 또다시 앙심을 드러낸 것이다.

일본 매체 <풋볼존>은 이런 소식들을 전했다. 해당 기사엔 수많은 일본 네티즌들의 댓글이 쏟아졌다. 반응은 대체로 카마초의 발언에 동의하는 분위기였다. 그들은 “사상 최악의 월드컵”, “2002년을 감동과 환희라고 생각하는 건 한국뿐”, “스페인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황당했다” 등의 표현으로 한국에 편파 판정이 쏟아졌다고 소리 높였다.

당대 히딩크호는 포르투갈·이탈리아·스페인 등 내로라하는 강호들을 연파하며 ‘4강 신화’를 이룩했다. 태극전사들은 전 국민을 붉은 색으로 환복시키는 마법을 부리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에 패했던 스페인, 19년 전 월드컵 공동 개최국으로서 성과가 떨어졌던 일본은 그때의 시간을 좀처럼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처럼 보인다.

글=조남기 기자(jonamu@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