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아시아경제

김시우 "PGA 3승 찍었어".."3년 8개월 만에~"(종합)

김현준 입력 2021. 01. 25. 10:50

기사 도구 모음

"3위→ 2위→ 1위→ 1위."

김시우(26ㆍCJ대한통운)의 완벽한 우승 공식이다.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 스타디움코스(파72ㆍ7113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메리칸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 달러) 최종일 8언더파를 몰아쳐 1타 차 우승(23언더파 265타)을 수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메리칸익스프레스 최종일 8언더파 폭풍 샷 '1타 차 우승', 캔틀레이 2위, 안병훈 공동 8위
김시우가 아메리칸익스프레스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 라킨타(미국)=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3위→ 2위→ 1위→ 1위."

김시우(26ㆍCJ대한통운)의 완벽한 우승 공식이다.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 스타디움코스(파72ㆍ7113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메리칸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 달러) 최종일 8언더파를 몰아쳐 1타 차 우승(23언더파 265타)을 수확했다. 시즌 첫 승이자 2017년 5월 ‘제5의 메이저’ 더플레이어스챔피언십 이후 무려 3년 8개월 만에 통산 3승째, 우승상금은 113만4000달러(12억5300만원)다.

김시우는 공동선두로 출발해 버디만 8개를 쓸어 담았다. 특히 4~5번홀과 7~8번홀, 12~13번홀, 16~17번홀에서 네 쌍의 연속버디가 나오는 등 몰아치기가 돋보였다. 최대 321야드 장타에 그린적중률 83.33% ‘컴퓨터 아이언 샷’이 위력을 발휘했고, 홀 당 평균 1.53개 ‘짠물퍼팅’까지 가동했다. 패트릭 캔틀레이(미국)가 이날 11언더파 데일리베스트를 작성했다는 게 흥미롭다.

김시우의 막판 스퍼트에 시선이 집중된 이유다. 16번홀(파5) 버디가 하이라이트다. 266야드 거리에서 5번 우드로 ‘2온’에 성공한 뒤 ‘2퍼트 버디’로 가볍게 동타, 17번홀(파4)에서는 5.5m 중거리 퍼팅을 집어넣어 다시 1타 차 선두로 올라섰다. "시즌을 앞두고 코치와 함께 스윙 교정한 효과를 톡톡히 봤다"며 "오늘은 내 페이스대로 플레이하는데 집중했다"는 소감을 곁들였다.

김시우가 아메리칸익스프레스 최종일 18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라킨타(미국)=Getty images/멀티비츠

김시우가 바로 불과 6살에 골프에 입문한 ‘한국의 골프신동’이다. 실제 강원도 속초 교동초등학교 5학년 당시 국가대표 상비군에 발탁됐고, 고등학교에 진학하면서 곧바로 국가대표로 올라서는 등 ‘엘리트코스’를 밟았다. 2012년에는 17세에 PGA투어 퀄리파잉(Q)스쿨을 통과했지만 오히려 ‘나이 제한(18세)’ 규정에 걸려 제대로 출전도 못하고 콘페리(2부)투어로 내려갔다.

김시우는 다행히 2015년콘페리투어 상금랭킹 10위 자격으로 2016년 PGA투어에 복귀해 8월 윈덤챔피언십에서 첫 우승을 일궈냈고, 2017년 ‘제5의 메이저’를 제패해 단숨에 월드스타의 반열에 올랐다. 이후 준우승 한 차례와 3위 두 차례 등 내리막길을 걸었다는 점에서 이번 우승이 더욱 반갑다. 2년짜리 시드를 확보했고, 무엇보다 오는 4월 ‘마스터스 티켓’이 라는 전리품이 짜릿하다.

캔틀레이는 2위(22언더파 266타)에서 입맛을 다셨고, 캐머런 데이비스(호주)가 3위(20언더파 268타)다. 공동선두로 출발한 토니 피나우(미국)는 4언더파에 그쳐 4위(19언더파 269타)에 머물렀다. 한국은 안병훈(30) 공동 8위(14언더파 274타), 임성재(23)가 3언더파를 보태 공동 12위(13언더파 275타)에 자리잡았다. 이경훈(30ㆍ이상 CJ대한통운)은 공동 32위(10언더파 278타)에 그쳤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