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경향신문

김시우, PGA 통산 3승..3년8개월 기다림 끝에

류형열 선임기자 입력 2021. 01. 25. 10: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김시우가 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에서 열린 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4라운드 3번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AP|연합뉴스


파3 17번홀. 5.5m의 버디 퍼트가 홀에 빨려들어가자 김시우의 불끈 쥔 주먹이 허공을 갈랐다. 이 퍼트가 우승으로 가는 결정적인 퍼트라는 걸 김시우는 잘 알고 있었다. 그렇게 3년8개월 동안 간절히 기다렸던 우승이 다가왔다.

김시우가 미국남자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 달러)에서 통산 3승을 달성했다.

김시우는 2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7113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잡아내는 완벽한 플레이로 8언더파 64타를 쳤다. 합계 23언더파 265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를 한 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김시우가 PGA 투어에서 우승한 것은 2017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 이후 3년8개월 만이다.

‘침착하게’, ‘편안하게’, ‘기다려면서’, ‘덜 공격적으로’가 김시우의 우승 주문이었다. 김시우는 우승을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잘 알고 있었다. 15번홀까지 김시우의 게임 플랜은 완벽했다. 보기 없이 버디만 6개 잡아내며 선두를 질주했다. 공동 선두로 출발했던 맥스 오마는 3타를 잃고 일찌감치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고, 토니 피나우와도 3타 차로 여유있게 앞서 나갔다. 탄탄가도를 가는 듯했던 김시우의 길을 막아선 것은 캔틀레이였다. 캔틀레이는 이날만 무려 11개의 버디로 11타를 줄이며 김시우의 유일한 대항마로 떠올랐다. 파4 18번홀에선 11.2m의 먼 거리에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슬라이스 라인을 완벽하게 태워보내 버디를 잡았다. 22언더파 단독 선두로 경기를 먼저 마쳤다. 김시우는 흔들림이 없었다. 파5 16번홀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린 뒤 2퍼트로 가볍게 버디를 잡고 캔틀레이와 다시 공동 선두를 만들었다.

김시우의 회심의 샷은 그 다음 홀에서 나왔다. 파3 17번홀에서 김시우가 친 볼이 홀 5.5m 앞에 멈춰섰다. 간절했던 우승 기다림에 마침표를 찍을 수 있는 결정적인 퍼트가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지난해 윈덤 챔피언십에선 마지막 날 선두로 나서고도 기회를 살리지 못했지만 이번엔 달랐다. 김시우의 버디 퍼트가 정확한 라인을 따라 홀로 빨려들어갔고, 그것으로 승부가 끝났다.

한 타 차 리드를 잡은 김시우는 파4 18번홀에서도 두 번째 샷을 핀 5.8m에 올려 마지막 변수마저도 없애버렸다.

류형열 선임기자 rhy@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