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뉴스엔

"잠도 못 잤다"는 '통산 3승' 김시우 "기회 올 거라 믿었다"

한이정 입력 2021. 01. 25. 11:39

기사 도구 모음

김시우가 우승 소감을 전했다.

김시우는 1월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달러)에서 우승했다.

김시우는 우승 후 "이 코스에 올 때마다 자신감을 느낀다. 좋은 스코어를 냈던 기억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이번 주에도 많은 도움이 됐다. 날 승리로 이끌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한이정 기자]

김시우가 우승 소감을 전했다.

김시우는 1월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달러)에서 우승했다.

공동 선두로 마지막 날을 맞이한 김시우는 8언더파를 기록하며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를 기록하며 정상에 올랐다. 2017년 5월 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3년 8개월 만에 거둔 우승이자, PGA 투어 통산 3승째다.

특히 이 코스는 김시우가 2012년 퀄리파잉스쿨에서 공동 20위를 기록했던 곳이다. 이를 시작으로 김시우가 PGA 투어에 데뷔해 미국에서 프로 생활을 하기 시작했다.

김시우는 우승 후 "이 코스에 올 때마다 자신감을 느낀다. 좋은 스코어를 냈던 기억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이번 주에도 많은 도움이 됐다. 날 승리로 이끌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3년 넘도록 우승을 못 했던 그다. 물론 우승 기회는 몇 차례 있었지만 살리지 못 하고 마지막에 미끄러지기 일쑤였다. 이런 기억 때문인지 김시우는 최종 라운드 전날 밤 잠도 제대로 못 잤다고 털어놨다.

그는 "잠을 못 잤다. 전날 멜라토닌을 먹었는데도 잠을 잘 수 없었다"면서 "우승할 기회가 많았음에도 이뤄내지 못 했다. 하지만 결국 성공했다. 평정심을 유지하려고 노력했고 매우 만족한다"고 말했다.

김시우는 "그동안 공격적인 플레이를 시도하면서 기복이 많았다. 실패도 많았다. 하지만 클라우드 하몬 코치가 많은 얘기를 해주며 언제든지 기다리며 인내하고 침착하게 날 믿으면 기회가 올 것이라 해줬다"고 얘기했다.

특히 "16번 홀 버디를 잡으며 자신감이 생겼다. 편안해졌다. 17번 홀에선 실수를 최소한으로 하고 싶었고 맥스 호머의 퍼팅이 볼 스피드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PGA 통산 8승을 거뒀던 최경주에 이어 한국인 PGA 통산 최다승 2위를 기록하게 됐다. (사진=김시우)

뉴스엔 한이정 yijung@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