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서울

제55회 슈퍼볼 신구 쿼터백 대결로 압축-마홈스 vs 브래디

문상열 입력 2021. 01. 25. 12:59

기사 도구 모음

제 55회 슈퍼볼은 레전더리와 떠오르는 스타 쿼터백의 대결로 압축됐다.

25일(한국 시간) 슈퍼볼 티켓을 놓고 벌인 양 콘퍼런스 챔피언십에서 NFC는 43세의 레전드 톰 브래디가 이끈 탬파베이 버캐니어스가 이겼고, AFC는 25세의 영건 패트릭 마홈스의 캔자시스티 칩스가 승리해 오는 2월8일 탬파베이 레이몬드 제임스 스타디움에서 격돌한다.

마홈스와 브래디 두 쿼터백은 지난 2년 팀을 슈퍼볼로 이끈 신구대결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년 연속 캔자스시티 칩스를 슈퍼볼로 이끈 쿼터백 패트릭 마홈스가 25일(한국 시간) 버펄로 빌스와의 AFC 챔피언십이 벌어지기 전 몸을 풀고 있다. 캔자스시티(미주리주)|AP연합뉴스
[LA=스포츠서울 문상열전문기자] 제 55회 슈퍼볼은 레전더리와 떠오르는 스타 쿼터백의 대결로 압축됐다.

25일(한국 시간) 슈퍼볼 티켓을 놓고 벌인 양 콘퍼런스 챔피언십에서 NFC는 43세의 레전드 톰 브래디가 이끈 탬파베이 버캐니어스가 이겼고, AFC는 25세의 영건 패트릭 마홈스의 캔자시스티 칩스가 승리해 오는 2월8일 탬파베이 레이몬드 제임스 스타디움에서 격돌한다.

브래디는 그린베이 패커스를 31-26으로 제쳐 팀을 18년 만에 슈퍼볼로 이끌었다. 터치다운 3 인터셉트 3개로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브래디 개인은 통산 10번째 슈퍼볼 도전이다. 통산 6차례 우승을 이뤘고, 4차례 슈퍼볼 MVP를 수상했다. 모두 NFL 기록이다. 슈퍼볼 사상 두 팀을 슈퍼볼로 이끈 쿼터백은 은퇴한 페이턴 매닝이 유일하다. 인디애나폴리스 콜츠와 덴버 브롱코스를 정상에 올려 놓았다. 브래디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에서만 6차례 우승했다.

디펜딩 챔피언 캔자스시티 칩스는 1쿼터에 스페셜팀의 실수로 인한 턴오버로 9-0으로 리드를 당했지만 곧바로 마홈스가 전세를 뒤집었다. 터치다운 3개를 패스하며 버펄로 빌스를 38-24로 꺾어 2년 연속 슈퍼볼에 진출시켰다. 지난해 팀을 50년 만에 슈퍼볼 우승을 이끌며 MVP를 수상한 마홈스는 NFL 경력 4년 차의 영건이다. 아버지 팻 마홈스는 메이저리그 투수 출신이다. 대학 때도 야구와 풋볼을 병행했다. 어렸을 적 아버지를 따라 야구장을 갔을 때 알렉스 로드리게스가 “꼭 야구를 하라”고 말한 일화는 유명하다.

NFL의 살아있는 신화 톰 브래디 쿼터백이 25일(한국 시간) 탬파베이 버캐니어스를 18년 만에 슈퍼볼로 이끈 뒤 팬들의 환호에 답례하고 있다. 그린베이(위스컨신주)|AP연합뉴스
마홈스와 브래디 두 쿼터백은 지난 2년 팀을 슈퍼볼로 이끈 신구대결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브래디는 2019년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에서 LA 램스를 13-3으로 누르고 통산 6번째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마홈스는 지난해 샌프란시스코 49ers에 전반전 두자릿수 점수 차로 리드당한 팀을 31-20으로 역전승을 이끌며 캔자스시티에 1970년 이후 50년 만에 빈스 롬바르디 트로피를 선사한 주인공이다.

탬파베이는 슈퍼볼 55년 역사상 처음으로 개최팀이 슈퍼볼에 진출한 최초의 팀이다. 슈퍼볼은 중립지역에서 개최된다.
moonsy1028@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