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단독]"연일 화제의 영입"안산,이번엔 보카주니어스 출신 97년생 꽃미남FW' 산티아고

전영지 입력 2021. 01. 25. 13:43 수정 2021. 01. 25. 19:35

기사 도구 모음

'인도네시아 풀백' 아스나위 영입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킨 안산 그리너스 구단이 또 하나의 깜짝 이적을 성사시켰다.

이번엔 아르헨티나 명문 보카주니어스 출신 '꽃미남 공격수' 산티아고(24)를 영입했다.

새 시즌을 앞두고 계약을 연장한 까뇨뚜 등 브라질 출신 공격수들과 K리그에서 상대적으로 드문 아르헨티나 출신 장신 공격수 산티아고가 어떤 '남미' 조합을 엮어낼지가 관전 포인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출처=토도 후베닐, 산티아고 SNS
'인도네시아 풀백' 아스나위 영입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킨 안산 그리너스 구단이 또 하나의 깜짝 이적을 성사시켰다.

이번엔 아르헨티나 명문 보카주니어스 출신 '꽃미남 공격수' 산티아고(24)를 영입했다.

'전설' 마라도나의 나라, 아르헨티나의 보카주니어스 유스 출신 산티아고는 마라도나가 생전 마지막까지 지휘봉을 잡았던 힘나시아(아르헨티나 1부)와 브라운 아드로그(2부)를 거쳤다. 1m92의 큰 키에 고공 헤딩 능력은 물론 드리블, 퍼스트 터치, 스피드, 순발력을 두루 갖춘 최전방 공격수다. 2015년 이후 아르헨티나 출신 K리거는 2016년 오르시니(안양), 까스띠쇼(험멜), 피투(성남), 2017년 엔조(인천), 2018년 비엘키에비치(서울 이랜드)가 전부다.

'안산 그리너스 구단주' 윤화섭 안산 시장(왼쪽)과 새로 영입된 '보카주니어스 유스 출신 꽃미남 공격수' 산티아고가 25일 오후 안산시청에서 계약 체결식 직후 포즈를 취했다. 사진제공=안산 그리너스 구단
사진출처=산티아고 SNS
사진출처=fmdataba.com

24일 2주 자가격리를 마친 산티아고를 구단 사무실에서 만난 주찬용 안산 프로지원팀장은 "전성기 시절 토레스를 닮았다고들 했는데 실제로 보니 더 잘생겼더라. 안산 소녀 팬들이 열광할 만한 외모"라고 평했다. '법대 오빠'의 이색 이력도 지녔다. 주 팀장은 "부모님이 모두 아르헨티나에서 현직 변호사로 일하신다고 한다. 선수 본인도 법대 출신이다. 아버지와 친형이 축구선수 출신인 축구인 집안이기도 하다"고 귀띔했다. 선수의 대략적 스타일을 점쳐보는 자료로 유용한 축구게임 FM(풋볼매니저) 능력치 스탯에서 산티아고는 점프, 가속, 드리블, 피니시, 퍼스트터치, 테크닉 등에서 14점 이상(20점 만점)을 받았다.

새 시즌을 앞두고 계약을 연장한 까뇨뚜 등 브라질 출신 공격수들과 K리그에서 상대적으로 드문 아르헨티나 출신 장신 공격수 산티아고가 어떤 '남미' 조합을 엮어낼지가 관전 포인트다. 안산 구단은 2019년 외국인 공격수의 좋은 예를 보여준 '괴짜 공격수' 빈치씽코의 계보를 잇는 '꽃미남' 산티아고의 활약에 기대를 걸고 있다.

한편 산티아고는 25일 안산시장 윤화섭 구단주를 만나 계약 체결식을 갖고 안산 이적을 마무리했다. 계약 직후 1차 전훈지인 전남 고흥 썬밸리리조트에 합류해 김길식 감독 및 선수단과 첫 발을 맞춘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