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서울신문

까스텔바작, G TOUR 투어프로 인비테이셔널 타이틀 스폰서 성황리에 종료

신성은 입력 2021. 01. 25. 14:56

기사 도구 모음

프랑스 오리지널 골프웨어 브랜드 까스텔바작(대표이사 권영숭)이 골프존과 G투어 투어프로 인비테이셔널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골프존타워 스튜디오에서 총 상금 4,000만 원(우승상금 1,500만 원)을 걸고 KPGA코리안투어 스타들을 초청해 치열한 각축전을 벌인 이번 대회는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됐으며, 골프웨어 브랜드 까스텔바작이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프랑스 오리지널 골프웨어 브랜드 까스텔바작(대표이사 권영숭)이 골프존과 G투어 투어프로 인비테이셔널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골프존타워 스튜디오에서 총 상금 4,000만 원(우승상금 1,500만 원)을 걸고 KPGA코리안투어 스타들을 초청해 치열한 각축전을 벌인 이번 대회는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됐으며, 골프웨어 브랜드 까스텔바작이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했다.

특히 이번 대회는 KPGA코리안투어를 대표하는 8명의 선수만 참석한 상태에서 무관중으로 진행됐으며, 기존에 하루에 치르던 경기를 3일에 나누어 진행하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안전하게 진행됐다. 대회를 직접 관람하지 못해 아쉬운 골프 팬들은 유튜브 채널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실시간 생중계를 관전하며 비대면 관람으로 대회를 즐겼다.

이번 대회 참가 선수로는 팀까스텔바작 함정우 프로를 비롯해 KPGA 포인트랭킹 상위 프로 8명으로 이창우, 문경준, 이태희, 박성국 등 최상위 선수들이 출전했다. 3일간 치러진 치열한 접전 끝에 최종 우승은 이재경 프로가 차지했으며, 준우승은 팀까스텔바작 함정우 프로에게 돌아갔다. 또 나란히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한 두 선수는 모두 KPGA 까스텔바작 신인왕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는 점도 주목을 받았다. 함정우 프로는 2018년, 이재경 프로는 2019년에 각각 KPGA 까스텔바작 신인왕을 수상한 바 있다. 골프존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실시간 생중계된 이번 대회는 오는 2월 6일 토요일 JTBC GOLF 채널을 통해 녹화 중계로 방영될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일시 중단되었던 골프존 스크린 골프장도 영업을 재개한 가운데 까스텔바작은 올해 골프존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다양한 협업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전국 골프존 매장에서는 까스텔바작 CC가 운영 중이며, 골프존과 까스텔바작은 까스텔바작 CC를 활용한 제휴 이벤트도 공동 기획하고 있다. 까스텔바작 측은 올해 골프존과의 파트너십을 활용하여 골프 플랫폼과 디지털, 패션업 간 협업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하겠다는 계획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