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탈코리아

[오피셜] 인천, '잔류 요정' 아길라르 완전 영입.. 계약기간 2년

김성진 입력 2021. 01. 25. 15:35

기사 도구 모음

인천 유나이티드가 2020시즌 여름에 임대 영입했던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엘리아스 아길라르를 완전 영입했다.

아길라르는 "리그 잔류 후 친정팀 인천으로 완전히 이적하게 되어 행복하다. 다음 시즌에도 인천에서 팀과 개인 모두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인천 팬 여러분이 한 시즌 동안 보여줬던 열정적인 응원에 깊이 감사드린다. 2021년에도 변함없는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이야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가 2020시즌 여름에 임대 영입했던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엘리아스 아길라르를 완전 영입했다. 계약 기간은 2년이다.

아길라르는 2018시즌 인천에서 한 시즌 동안 공격포인트 13개(3골 10도움)를 기록하며 리그 도움 2위에 올라 K리그 1 베스트 11에 선정된 바 있다. 이후 아길라르는 제주로 이적한 후 총 29경기에 나서 4골 6도움을 기록했다. 그리고 지난 2020년 7월, 1년 6개월 만에 다시 친정팀 파검 유니폼을 입은 뒤 리그 후반기 17경기에서 2골 3도움을 기록하며 팀 잔류의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코스타리카 국가대표로 A매치 20경기 2득점을 기록 중인 아길라르는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에서 뛰어난 볼키핑과 정교한 패스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날카로운 왼발 킥이 전매특허다.

인천은 아길라르의 완전 이적을 통해 다가오는 2021시즌 공격력을 한층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인천 조성환 감독은 아길라르의 공격적 재능을 극대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아길라르는 “리그 잔류 후 친정팀 인천으로 완전히 이적하게 되어 행복하다. 다음 시즌에도 인천에서 팀과 개인 모두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인천 팬 여러분이 한 시즌 동안 보여줬던 열정적인 응원에 깊이 감사드린다. 2021년에도 변함없는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이야기했다.

시즌 종료 후 자국에서 휴식을 취하다 인천공항 귀국 후 자가격리를 끝마친 아길라르는 메디컬 테스트 등 입단 절차도 마무리되어 곧바로 팀 훈련에 합류한다.

사진=인천 유나이티드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