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파이낸셜뉴스

김시우, 세계랭킹 48위로 도약..올림픽 출전 '파란불'

정대균 입력 2021. 01. 25. 16:32 수정 2021. 01. 25. 16:47

기사 도구 모음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통산 3승째를 달성한 김시우(26·CJ대한통운)의 세계랭킹이 48위로 상향 조정됐다.

김시우는 25일(한국시간) 막을 내린 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마지막날 8타를 줄여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 우승으로 김시우는 같은날 발표된 남자골프 세계랭킹에서 랭킹포인트 2.2779점으로 지난주 96위에서 48계단 상승한 48위에 자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5일(한국시간) 막을 내린 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우승한 김시우가 17번홀에서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뒤 주먹을 불끈 쥔 채 포효하고 있다. 김시우는 이 버디로 1타차로 정상을 차지했다.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통산 3승째를 달성한 김시우(26·CJ대한통운)의 세계랭킹이 48위로 상향 조정됐다.

김시우는 25일(한국시간) 막을 내린 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마지막날 8타를 줄여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 우승으로 김시우는 같은날 발표된 남자골프 세계랭킹에서 랭킹포인트 2.2779점으로 지난주 96위에서 48계단 상승한 48위에 자리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임성재(23·CJ대한통운)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순위다. 이로써 김시우는 오는 7월 도쿄 올림픽에 국가 대표로 출전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올림픽은 국가당 2명 출전이 원칙이지만 세계랭킹 15위 이내에 4명 이상이 포진할 경우 최대 4명가지 출전할 수 있다.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선전한 다른 한국 선수들의 랭킹도 상승했다. 공동 12위로 대회를 마친 임성재는 지난주 18위에서 개인 역대 최고인 17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시즌 첫 '톱10'인 공동 8위에 입상한 안병훈(30·CJ대한통운)은 4계단 상승한 74위가 됐다.

세계랭킹 1위부터 4위까지는 변동이 없었다. 더스틴 존슨(미국)이 1위를 유지한 가운데 존 람(스페인), 저스틴 토마스(미국), 콜린 모리카와(미국)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 24일 막을 내린 유러피언투어 2021시즌 개막전 아부다비 HSBC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티럴 해턴(영국)이 지난주 9위에서 4계단 상승한 5위에 자리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