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뉴시스

지난해 골프용품 대일 무역적자 사상 최고

문성대 입력 2021. 01. 25. 16:55

기사 도구 모음

일본으로부터의 골프용품 수입액이 급증하면서 일본과의 골프용품 무역적자액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25일 관세청의 골프용품 수출입 자료를 분석해 발표한 '골프용품의 對日(대일) 수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으로부터의 골프용품 수입액은 2억4835만 달러로 2019년보다 14.6% 급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프 인구 증가, 일본 골프용품 수요 급증 전년比 14.6%↑
평창알펜시아리조트 골프장 (사진은 기사와 무관)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일본으로부터의 골프용품 수입액이 급증하면서 일본과의 골프용품 무역적자액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25일 관세청의 골프용품 수출입 자료를 분석해 발표한 '골프용품의 對日(대일) 수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으로부터의 골프용품 수입액은 2억4835만 달러로 2019년보다 14.6% 급증했다.

반면, 골프용품 수출액은 875만 달러로 4.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골프용품의 대일 무역적자액은 2억 3960만 달러로 2019년보다 15.5% 증가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일 골프용품의 무역적자액은 2011년 1억9736만 달러에서 2013년 1억6911만 달러로 축소됐지만 2018에는 2억1871만 달러로 확대됐다. 한국 전체의 골프용품 무역적자액에서 차지하는 대일 골프용품의 무역적자액 비중은 지난해 56.6%를 차지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는 대일 무역적자액이 확대된 것이 지난해 2월부터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국내 골프인구가 확대되면서 일본산 골프용품의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2019년 7월부터 시작된 일본제품 불매운동 영향을 받아 일본차의 국내 판매대수가 43.9% 급감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일본으로부터의 골프용품 수입액은 수출액의 28.4배에 달해 2018년(20.2배)은 물론 2019년(23.6배)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일본으로부터의 골프용품 수입액을 보면, 골프채가 가장 많다. 지난해 일본으로부터의 골프채 수입액은 2억2000만달러로 2019년보다 13.9% 증가하면서 전체 일본 수입의 89.1%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샤프트 등의 골프채 부분품 수입액이 1742만 달러, 골프공 수입액은 734만 달러 순이었다.

반면 일본으로의 골프용품 수출액을 보면, 골프용 가방이나 신발 등의 기타 골프용품이 537만 달러로 전체 수출액의 61.6%를 차지했다.

한편 국내 골프용품의 전체 수입액은 지난해 4억8155만 달러로 골프용품 수출액 5791만 달러보다 8.3배 많았다. 골프용품의 무역수지는 지난해 4억2364만 달러 적자로 2019년보다 15.2% 확대되면서 적자폭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서천범 한국레저산업연구소장은 "대일 골프용품 무역적자액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잠잠해지면서 국내 골퍼들이 눈치보지 않고 품질이 좋은 일본 골프용품을 구매하기 때문이다. 국산 골프용품의 품질을 향상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