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현장스케치]'심동운 김경중이 여기서 나와' 안양이 확 달라졌어요

윤진만 입력 2021. 01. 25. 18:55 수정 2021. 01. 25. 20:45

기사 도구 모음

FC 안양 스쿼드 무게감이 예년 대비 확 달라졌다.

25일 오후, 안양이 동계 전지훈련 중인 벌교 스포츠 센터에는 수많은 '1부급' 선수들이 구슬땀을 흘리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지난해 국내 선수 중 억대 연봉자가 한 명이었던 안양에 억대 연봉자가 대거 늘었다.

축구단에 대한 최대호 안양시장의 관심과 5년여만에 안양 지휘봉을 잡은 이우형 감독의 선임이 맞물려 선수단에 과감한 투자가 이뤄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월 25일 벌교 스포츠 센터에서 훈련 중인 FC 안양. 사진(벌교)=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벌교=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같은 팀 맞아?'

FC 안양 스쿼드 무게감이 예년 대비 확 달라졌다.

25일 오후, 안양이 동계 전지훈련 중인 벌교 스포츠 센터에는 수많은 '1부급' 선수들이 구슬땀을 흘리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스토브리그에서 야심차게 영입한 심동운(전 포항) 김경중(전 강원) 백동규(제주 임대) 등이다.

윤준성(전 나콘랏차시마) 주현우(전 성남) 임승겸(전 성남) 정준연(전 광주) 등도 안양 훈련복을 입었다. 이 팀이 '2부팀'이 맞나 싶었다.

지난해 국내 선수 중 억대 연봉자가 한 명이었던 안양에 억대 연봉자가 대거 늘었다. 축구단에 대한 최대호 안양시장의 관심과 5년여만에 안양 지휘봉을 잡은 이우형 감독의 선임이 맞물려 선수단에 과감한 투자가 이뤄졌다.

이 감독은 본지와 인터뷰에서 "김경중이 안양에? 심동운이 안양에? 다들 이런 생각을 했을 것이다. 주전급만 봤을 때 K리그2에서 김천 상무를 제외한 나머지 팀들에 뒤지지 않는다"라고 '스쿼드부심'을 드러냈다.

이번이 첫 2부 경험인 심동운은 "우리팀 스쿼드가 정말 괜찮다고 생각한다. 다른 팀 선수들이 경계할 정도로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2019시즌 K리그2에서 3위를 차지하며 승격 목전까지 갔던 안양은 지난해 9위라는, 창단 후 최악의 성적을 냈다.

일단 선장 교체와 함께 선수 '폭풍영입'으로 반등 분위기는 만들어놨다. 1부로 승격할 수 있을 정도의 조직력을 구축하는 일만 남았다. 벌교에서 승격 준비에 시동을 걸었다. 김경중은 "올해는 내 개인 목표도 승격"이라고 말했다.

벌교=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