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SBS

김시우, 짜릿한 역전 쇼..3년 8개월 만에 '통산 3승'

서대원 기자 입력 2021. 01. 25. 21:03

기사 도구 모음

김시우 선수가 PGA 투어에서 3년 8개월 만에 정상에 올라 통산 3승을 달성했습니다.

1타 차로 정상에 오른 김시우는 통산 3승째를 거두며 우승상금 13억 3천만 원을 거머쥐었습니다.

[김시우 : 17번 홀에서 조금 자신감도 있게 퍼팅했지만, 또 들어간 만큼 저도 모르게 그렇게 파이팅이 나왔던 것 같아요.]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김시우 선수가 PGA 투어에서 3년 8개월 만에 정상에 올라 통산 3승을 달성했습니다. 역전 드라마여서 더 짜릿했습니다.

서대원 기자입니다.

<기자>

김시우는 마지막 날 11언더파를 몰아친 패트릭 캔틀레이에 15번 홀까지 1타를 뒤졌습니다.

하지만 16번 홀 버디로 동타를 만든 뒤, 17번 홀, 5.5m 역전 버디 퍼트를 집어넣고 주먹을 불끈 쥐고 포효했습니다.

1타 차로 정상에 오른 김시우는 통산 3승째를 거두며 우승상금 13억 3천만 원을 거머쥐었습니다.

[김시우 : 17번 홀에서 조금 자신감도 있게 퍼팅했지만, 또 들어간 만큼 저도 모르게 그렇게 파이팅이 나왔던 것 같아요.]

21살이던 2016년 윈덤 챔피언십에서 첫 승, 다음 해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제패했던 김시우는 이후 3년 8개월 동안 이어졌던 우승 갈증을 짜릿하게 풀었습니다.

[김시우 : 플레이어스 이후로 많은 찬스들이 있었는데 살리지 못해서 정말 아쉬웠는데, 오늘 정말 침착하게 플레이하려고 노력하면서 우승하게 돼서 정말 기쁜 것 같아요.]

김시우는 통산 8승의 최경주에 이어 한국 선수 다승 2위로 올라섰고, 세계랭킹을 96위에서 48위로 대폭 끌어올려 17위인 임성재와 함께 도쿄올림픽 출전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영상편집 : 이정택) 

※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서대원 기자sdw21@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