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MBN

김시우 PGA 3승 달성..최경주 이어 한국인 최다승 2위

입력 2021. 01. 25. 21:0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한국 남자골프의 기둥 김시우 선수가 PGA 투어 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우승했습니다. 4년 만에 우승을 추가한 김시우는 최경주 선수 이후 처음으로 3승을 올린 선수가 됐습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캔틀레이가 하루에 무려 11개의 버디를 잡았습니다.

13위에서 1위로 점프하며 기록적인 역전우승을 꿈꾼 캔들레이.

하지만 김시우가 용납하지 않았습니다.

파5 16번 홀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린 뒤 버디로 마무리해 공동 선두에 복귀했고, 파3 17번 홀 티샷을 홀컵 5m 옆에 떨어뜨렸습니다.

왼쪽 경사면을 타고 흘러내린 버디 퍼팅이 그대로 홀컵에 빨려들어 단독 선두.

주먹을 불끈 쥔 김시우는 마지막 홀을 안정적으로 우드티샷을 보낸 뒤 파로 막으며 우승을 확정 지었습니다.

김시우는 2017년 플레이어스챔피언십 제패 후 4년 만에 통산 3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습니다.

▶ 인터뷰 : 김시우 / CJ - "흐름을 잃지 않고 제 플레이만 한다고 생각하고 기다리면 뒤에 좋은 찬스가 있을 거라고 믿고 플레이했던 게 16번, 17번 홀에서 버디 찬스를 살린 것 같아요."

한국 선수가 PGA에서 3승 이상 올린 건 8승의 최경주에 이어 김시우가 2번째입니다.

양용은과 배상문을 뛰어넘은 김시우는 26세에 최경주의 후계자로 입지를 굳혔습니다.

현역 맏형 급인 안병훈은 공동 9위로 선전했고 '막내' 임성재가 12위로 뒤를 받쳤습니다.

MBN뉴스 김동환입니다.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