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연합뉴스

김애나·김한비·오승인 등 여자농구 '새 얼굴들 반짝반짝'

김동찬 입력 2021. 01. 26. 09:35

기사 도구 모음

최근 여자프로농구 코트에 새 얼굴들이 등장해 활력을 더하고 있다.

24일 인천에서 열린 아산 우리은행과 인천 신한은행의 경기는 이번 시즌 최고 명승부 가운데 하나였는데 이 경기에서는 역전 결승 3점포를 터뜨린 박혜진(우리은행)이 주인공이 됐지만 신한은행 가드 김애나(26·168㎝)도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진희·김아름 개인 기록 1위, 김소니아·신지현은 팀 주축으로 성장
김애나 인천 신한은행 농구선수 [W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최근 여자프로농구 코트에 새 얼굴들이 등장해 활력을 더하고 있다.

24일 인천에서 열린 아산 우리은행과 인천 신한은행의 경기는 이번 시즌 최고 명승부 가운데 하나였는데 이 경기에서는 역전 결승 3점포를 터뜨린 박혜진(우리은행)이 주인공이 됐지만 신한은행 가드 김애나(26·168㎝)도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해 1월 열린 신인 드래프트 전체 2순위로 신한은행에 뽑힌 김애나는 이날 22분 47초를 뛰고 19점을 넣었다.

경기 종료 직전 역전 3점포를 성공한 박혜진이 아니었다면 그 전에 73-71을 만드는 중거리포를 터뜨린 김애나가 이날 경기를 결정지었을 터였다.

화려한 개인기와 과감한 슈팅 등을 선보인 김애나는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롱비치 출신으로 2016년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빅웨스트 콘퍼런스 토너먼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바 있다.

많은 기대를 모았지만 지난해 1월 데뷔전에서 무릎 인대를 다쳐 곧바로 '시즌 아웃'이 됐고 1년 정도 치료 및 재활을 받고 지난해 12월 코트에 복귀했다.

김한비 '깔끔한 레이업 슛'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2일 부산 금정구 BNK 센터에서 열린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 썸과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 경기. 삼성생명 김한비가 레이업 슛을 하고 있다. 2021.1.22 kangdcc@yna.co.kr

25일 경기에서는 용인 삼성생명 김한비(27·180㎝)가 부천 하나원큐를 상대로 역시 19점, 5리바운드로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쳤다.

2013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6순위로 청주 KB에 입단했던 김한비는 2019-2020시즌부터 삼성생명으로 이적했다.

프로 데뷔 후 한 번도 10점 이상 넣은 경기가 없다가 22일 부산 BNK와 경기에 처음 12점을 넣었고, 25일 19점까지 기록하며 임근배 감독의 눈도장을 받았다.

드리블하는 우리은행 오승인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21일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열린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KB스타즈와 우리은행 위비와의 경기. 우리은행 오승인이 드리블하고 있다. 2021.1.21 kw@yna.co.kr

여기에 21일 KB와 경기에서 박지수(KB) 수비로 나서 제 몫을 한 우리은행 오승인(21·183㎝)도 빼놓을 수 없다.

오승인은 아직 공격에서는 이렇다 할 모습을 보이지 못했지만 큰 키에 아직 어린 선수라는 점에서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크다는 평이다.

드리블하는 우리은행 김진희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21일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열린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KB스타즈와 우리은행 위비와의 경기. 우리은행 김진희가 드리블하고 있다. 2021.1.21 kw@yna.co.kr

또 이번 시즌 개인 기록을 살펴보면 득점과 리바운드는 박지수가 모두 1위를 달리고 있지만 어시스트와 3점슛 부분 1위는 비교적 생소한 이름이 자리 잡고 있다.

어시스트에서는 우리은행 김진희(24·168㎝)가 5.52개로 5.36개인 지난해 1위 안혜지(BNK)를 제치고 1위를 달리는 중이다.

3점슛은 신한은행 김아름(27·174㎝)이 45개를 넣어 이 부문 터줏대감 강아정(KB)을 1개 차로 앞서 1위다.

어시스트는 2010년부터 전주원, 이미선, 김지윤, 최윤아, 변연하, 박혜진 등 쟁쟁한 선수들이 1위였고 최근 2년간 BNK의 안혜지가 1위를 지킨 부문이다.

김아름 농구선수 [W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3점슛 역시 2010년 이후 박정은, 김영옥, 한채진, 박혜진, 강이슬, 강아정 등 '역대급 선수'들이 1위를 했던 자리다.

최근 여자농구 인기가 없는 이유로 '매번 그 얼굴이 그 얼굴'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심지어 "이제 '그 얼굴'이 누군지도 모른다"는 얘기도 나온다.

그러나 최근 박지수가 리그의 중심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고, 김소니아(우리은행)와 신지현(하나원큐) 등이 이번 시즌 개인 기록에서 큰 폭의 향상을 보이는 등 여자농구 코트가 '새 얼굴'들의 등장으로 팬들의 시선을 다시 끌어모으기 시작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