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서울신문

황희찬, 손흥민과 맞대결?..웨스트햄 임대설도 나와

홍지민 입력 2021. 01. 26. 11:16

기사 도구 모음

'황소' 황희찬(25)이 독일 프로축구 RB라이프치히에서 좀처럼 입지를 다지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분데스리가 마인츠 임대설에 이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웨스트햄 임대설까지 나왔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25일(현지시간) "웨스트햄이 세바스티안 할러를 대체할 새로운 스트라이커 자원으로 황희찬을 단기 임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독일 빌트지를 인용해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국 데일리 메일, 독일 빌트지 인용 보도

[서울신문]

독일 프로축구 라이프치히의 황희찬. EPA 연합뉴스

‘황소’ 황희찬(25)이 독일 프로축구 RB라이프치히에서 좀처럼 입지를 다지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분데스리가 마인츠 임대설에 이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웨스트햄 임대설까지 나왔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25일(현지시간) “웨스트햄이 세바스티안 할러를 대체할 새로운 스트라이커 자원으로 황희찬을 단기 임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독일 빌트지를 인용해 보도했다.

웨스트햄은 올시즌 16경기에서 3골을 넣었던 할러를 최근 네덜란드 아약스로 2200만 파운드(332억원)에 이적시켰다.

데일리 매일은 “황희찬이 라이프치히에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지난해 7월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이적한 이후 9경기를 뛰는 데 그쳤다”고 부연했다. 앞서 라이프치히 구단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웹사이트 RB 라이브는 지난 23일 황희찬의 마인츠 임대설을 보도하기도 했다.

만약 황희찬의 웨스트햄 임대가 현실화 되면 황희찬과 손흥민(토트넘)의 맞대결이 성사될 가능성도 있다. 토트넘은 다음달 21일 웨스트햄 원정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지난해 10월 홈 경기에서는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전반에만 세 골을 퍼부었으나 후반 막판 3골을 허용하며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