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조선

'셰이크핸드 전설'오상은,도쿄올림픽 男탁구대표팀 감독 선임[오피셜]

전영지 입력 2021. 01. 26. 11:23 수정 2021. 01. 26. 12:36

기사 도구 모음

'셰이크핸드 레전드' 오상은 미래에셋대우 코치가 남자탁구대표팀 감독에 선임됐다.

대한탁구협회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남자대표팀 사령탑으로 오상은 감독이 선임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오 신임 감독은 유승민 회장의 재선과 함께 협회 전무로 일하게 된 김택수 전 감독을 대신해 도쿄올림픽에서 남자 대표팀을 이끌게 됐다.

런던올림픽에서 함께 단체전 은메달을 합작한 유승민 회장 제2기를 맞아 절친이자 조력자인 오상은 감독이 남자대표팀을 이끌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셰이크핸드 레전드' 오상은 미래에셋대우 코치가 남자탁구대표팀 감독에 선임됐다.

대한탁구협회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남자대표팀 사령탑으로 오상은 감독이 선임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협회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18일 온라인 화상회의로 개최된 제10차 이사회에서 오상은 신임 감독 선임을 승인했다. 오 신임 감독은 유승민 회장의 재선과 함께 협회 전무로 일하게 된 김택수 전 감독을 대신해 도쿄올림픽에서 남자 대표팀을 이끌게 됐다.

오 신임감독은 한국형 셰이크핸드 창시자이자 자타공인 대한민국 탁구 레전드다. 2001년 세계선수권 혼합복식 은메달을 시작으로 2006년 세계탁구선수권 은메달을 이끌었고, 2008년 베이징올림픽 단체전 동메달, 2012년 런던올림픽 단체전 은메달을 따낸 후 마흔 살이던 2017년 은퇴할 때까지 가장 오래, 가장 잘하는 선수로 세계 탁구팬들의 인정을 받았다. 오 감독은 은퇴와 동시에 소속팀 미래에셋대우에서 대표팀 사령탑' 김택수 총감독과 함께 코치로서 지도자 경력을 시작했고, 탁월한 실력과 리더십으로 정영식, 장우진 등 후배들의 눈부신 성장을 이끌어왔다.

런던올림픽에서 함께 단체전 은메달을 합작한 유승민 회장 제2기를 맞아 절친이자 조력자인 오상은 감독이 남자대표팀을 이끌게 됐다. 임용수 협회 경기력향상위원장(회장 직무대행)은 "오상은 감독보다 더 많은 경험과 성과를 보여준 지도자는 많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젊은 오상은 감독을 이사회에서 선임한 것은 과거의 영광보다 가능성과 잠재력을 지닌 능력 있고 젊은 감독을 발탁해 출발선을 막 내딛은 유승민 회장과 발맞춰 한국탁구의 세대교체를 이루고 새로운 중흥을 이끄는 데 힘을 보태주기를 기대하는 것"이라고 각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단기적으로는 8월 열릴 2020 도쿄올림픽으로 부담이 크겠지만 성공적인 선수경력 및 풍부한 현장 경험을 잘 살려 올림픽 무대에서 후회 없이 좋은 경기력을 발휘해 줄 것을 부탁한다. 장기적으로는 선수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세대교체와 성장의 발판을 마련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상은 신임 감독은 "대표팀 감독이라는 중책을 맡게 돼 영광이다. 대표선수들을 지도하며 하루하루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볼 수 있게 돼 매우 설렌다" 는 소감을 전했다. "당장 눈앞으로 다가온 도쿄 올림픽에 초점을 맞춰 선수들이 단상에 오르는 영광을 함께할 수 있도록 주어진 여건 속에서 온 힘을 다해 지도하겠다"는 강력한 포부를 밝혔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