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머니S

"램파드 경질 중요치 않아.. 라이스는 여전히 판매 불가" 단호한 모예스

안경달 기자 입력 2021. 01. 26. 11:29

기사 도구 모음

데이비드 모예스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감독이 미드필더 데클란 라이스 영입을 노리던 프랭크 램파드 첼시 감독의 경질 소식과 관련해 '라이스 판매불가' 방침을 다시금 강조했다.

모예스 감독은 '램파드 감독의 경질로 라이스의 이적에 대한 부담감이 줄어들었는지' 묻는 질문에 "누가 첼시 감독이든 상관없다. 내가 할 수 있는 대답은 똑같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데이비드 모예스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감독(오른쪽)이 미드필더 데클란 라이스(왼쪽)를 팔지 않겠다는 뜻을 다시금 강조했다. /사진=로이터
데이비드 모예스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감독이 미드필더 데클란 라이스 영입을 노리던 프랭크 램파드 첼시 감독의 경질 소식과 관련해 '라이스 판매불가' 방침을 다시금 강조했다.

2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매체 '이브닝 스탠다드'에 따르면 모예스 감독은 오는 27일 예정된 크리스탈 팰리스 원정경기를 앞두고 사전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램파드 감독의 경질과 관련된 질문도 빠지지 않고 등장했다. 앞서 첼시는 지난 2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램파드 감독을 경질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모예스 감독은 '램파드 감독의 경질로 라이스의 이적에 대한 부담감이 줄어들었는지' 묻는 질문에 "누가 첼시 감독이든 상관없다. 내가 할 수 있는 대답은 똑같다"고 강조했다.

그는 "난 이전에 잉글랜드 은행의 돈을 다 가져와야 라이스를 데려갈 수 있을 것이라 말해왔다. 이제는 라이스의 기량이 더 좋아졌으니 스코틀랜드 은행의 돈까지 가져와야 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웨스트햄은 지난해 여름 줄곧 라이스와 첼시가 연결돼 곤혹을 치러야 했다. 램파드 감독은 이적시장 막판까지 라이스 영입을 노려왔으나 웨스트햄이 라이스를 헐값에 내주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결국 무산됐다. 웨스트햄은 라이스의 이적료로 최소 7000만파운드(한화 약 1055억원)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경달 기자 gunners92@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