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무리뉴, '동점골' 베일 칭찬 "바꿀 필요 느낀 적 없다"

김가을 입력 2021. 01. 26. 14:19

기사 도구 모음

"바꿀 필요 있다고 느낀 적 없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가레스 베일을 칭찬했다.

축구 전문 매체 골닷컴 영국판은 '무리뉴 감독이 베일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경기 출전에 그쳤다. 무리뉴 감독의 눈밖에 있었다. 하지만 그는 깊은 인상을 남기기 위해 노력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REUTERS-X03696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바꿀 필요 있다고 느낀 적 없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가레스 베일을 칭찬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각) 영국 하이위컴의 애덤스파크에서 열린 위컴과의 2020~20201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2강전에서 4대1 역전승을 거뒀다.

초반은 주춤했다. 토트넘은 전반 25분 상대에 골을 내주며 흔들렸다. 하지만 무너지지 않았다. 전반 추가시간 베일의 동점골을 시작으로 후반 세 골을 몰아넣으며 승리를 챙겼다. 베일은 올 시즌 12번째 경기에서 3호골을 기록했다.

축구 전문 매체 골닷컴 영국판은 '무리뉴 감독이 베일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경기 출전에 그쳤다. 무리뉴 감독의 눈밖에 있었다. 하지만 그는 깊은 인상을 남기기 위해 노력했다'고 보도했다.

경기 뒤 무리뉴 감독은 "(베일의 움직임이) 좋았다. 잘 움직인다. 공격 기회를 만들었고, 득점도 했다. 나는 그가 90분을 뛸 수 없다고 느낀 적이 없다. 나는 그를 바꿀 필요가 있다고 느낀 적이 없다. 행복하다"고 말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