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경향

미국 플로리다 "7월에 도쿄 대신 우리가 올림픽 개최할게"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입력 2021. 01. 26. 14: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일본 도쿄 시민이 지난 22일 마스크를 낀 채 올림픽 오륜기 앞을 지나가고 있다. Getty Images코리아


미국 플로리다주가 올해 도쿄 대신 올림픽 개최를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최근 일본 내 코로나19 대유행 때문에 올 7월 도쿄올림픽 개최가 무산될 수 있다는 관측이 잇따르자 미국 플로리다 주정부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직접 대체 개최하겠다고 주장했다.

플로리다주 최고재정관리관(CFO) 지미 파트로니스는 26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에게 “2021년 올림픽 개최지를 도쿄에서 미국, 구체적으로 플로리다주로 바꾸는 것을 고려해 달라”는 서한을 보냈다.

최근 일본내에서 올림픽 취소 여론이 큰 가운데 정부 내에서도 비공식적으로 올림픽 취소를 결정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대체지로 자원해 나선 것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파트로니스는 “아직 플로리다에 개최지 선정팀을 보낼 수 있는 시간이 남아 있다”며 “플로리다에 홍보 기회를 준다면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파트로니스는 “코로나19 유행 때문에 미국 대부분 지역의 경제활동이 중단됐을 때도 플로리다주에선 방역조치와 경제활동이 병행됐다”면서 특히 이종격투기(UFC)와 프로농구(NBA)·프로풋볼(NFL) 등의 경기도 “성공적으로 치러졌다”고 소개했다. 파트로니스는 또 현재 주민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잘 이뤄지고 있는 사실도 강점으로 내세웠다.

그러나 플로리다는 미국에서 세 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곳이다.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현재 165만8000여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사망자도 2만5446명에 이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파트로니스는 “(올림픽을 개최하려면) 어떤 예방조치가 필요한지를 파악해 이행토록 하겠다”며 IOC 측에 거듭 “연락 달라”고 요청했다.

도쿄올림픽은 오는 7월23일 개막 예정이다. IOC는 일단 정상 개최 의지를 밝혀왔지만 일본 내 코로나19 상황과 여론 등을 종합해 오는 3월 그리스에서 열리는 총회에서 올림픽 개최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