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무리뉴, "램파드 경질 유감이다..내 커리어에서 중요한 사람" 

서정환 입력 2021. 01. 26. 16:01

기사 도구 모음

조세 무리뉴 감독이 제자 프랭크 램파드의 첼시 감독 경질에 말문을 열었다.

첼시는 지난 25일 램파드 감독의 경질을 공식발표했다.

첼시 시절 선수 램파드를 데리고 여러 차례 우승컵을 맛본 무리뉴도 착잡한 신경을 드러냈다.

무리뉴는 맨유와 토트넘을 이끌고 제자 램파드와 감독대결을 펼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조세 무리뉴 감독이 제자 프랭크 램파드의 첼시 감독 경질에 말문을 열었다. 

첼시는 지난 25일 램파드 감독의 경질을 공식발표했다. 첼시는 티모 베르너, 카이 하베르츠 등 대형선수 보강에도 불구 올 시즌 9위에 머물러 있다. 경질압박에 기자회견에서 기자와 신경전까지 펼쳤던 램파드는 결국 지휘봉을 놓게 됐다. 

첼시 시절 선수 램파드를 데리고 여러 차례 우승컵을 맛본 무리뉴도 착잡한 신경을 드러냈다. 무리뉴는 맨유와 토트넘을 이끌고 제자 램파드와 감독대결을 펼치기도 했다. 

무리뉴는 “램파드가 나와 말하고 싶은지 모르겠다. 가까운 지인 누구와도 이야기하고 싶지 않은 심정일 것이다. 가까운 지인이 직장을 잃는 것은 슬픈 일이다. 램파드는 그냥 동료가 아니라 내 축구경력에서 중요한 사람이었다. 유감이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냉정한 프로축구에서 성적부진한 감독이 경질되는 것은 흔한 일이다. 무리뉴 역시 맨유에서 부진한 성적으로 경질됐다. 무리뉴는 “축구계의 잔인함이다. 현대축구에서 감독을 한다면 지금이든 나중이든 당신에게 일어나게 될 일”이라며 착잡함을 전했다. / jasonseo34@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