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뉴시스

한화 박찬혁 대표 "힘든 시기 수베로 감독 함께해 기뻐"

김주희 입력 2021. 01. 26. 16:36

기사 도구 모음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이글스 감독이 취임식을 갖고, 새로운 체제의 출발을 알렸다.

박찬혁 대표이사는 "어려운 시기의 요구에 응해주신 수베로 감독과 함께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우리 한화 이글스는 새로운 육성시스템을 정착시키고, 강팀으로 변모하기 위한 우리만의 길을 시작했다. 수베로 감독의 확고한 철학과 노하우가 구단에 잘 전수돼 변화의 과정들을 완성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환영사를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 대표이사, 오렌지색 넥타이 선물
[서울=뉴시스] 한화 이글스 박찬혁(왼쪽) 대표이사가 수베로 감독에게 오렌지색 넥타이를 선물하고 있다. (사진=한화 제공)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이글스 감독이 취임식을 갖고, 새로운 체제의 출발을 알렸다.

수베로 감독은 26일 대전의 구단 사무실에서 진행됐다. 이날 취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위해 박찬혁 대표이사, 정민철 단장을 비롯한 구단 임직원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됐다.

취임식 첫 순서인 유니폼 전달식에서 수베로 감독은 박찬혁 대표이사로부터 자신의 이름과 등번호 '3'이 새겨진 유니폼, 모자를 건네받았다.

이어 정민철 단장은 수베로 감독에게 꽃다발을 전달하며 구단을 대표해 환영의 뜻을 전했다.

박찬혁 대표이사는 "어려운 시기의 요구에 응해주신 수베로 감독과 함께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우리 한화 이글스는 새로운 육성시스템을 정착시키고, 강팀으로 변모하기 위한 우리만의 길을 시작했다. 수베로 감독의 확고한 철학과 노하우가 구단에 잘 전수돼 변화의 과정들을 완성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환영사를 했다.

수베로 감독은 인사말을 통해 "한화 이글스라는 팀을 맡게 되어 영광이다. 큰 책임을 느끼는 자리다. 지금까지 지도자 경력을 쌓아오며 강조했던 '신념과 확신'을 한화이글스에 전하기 위해 책임감 갖고 임하겠다"고 화답했다.

박찬혁 대표이사는 수베로 감독을 위한 깜짝 선물로 오렌지색 넥타이를 준비했다. 수베로 감독은 박 대표이사의 선물에 감사를 전했다.

[서울=뉴시스]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이글스 감독이 26일 화상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 제공)

수베로 감독은 이어 비대면 기자회견을 통해 시즌 목표 등을 밝힌 뒤 홈구장인 한화생명 이글스파크를 둘러보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마무리했다.

수베로 감독은 오는 2월1일부터 거제에서 열리는 스프링캠프를 통해 본격적으로 한화 선수단을 지휘하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