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에스티엔

[S트리밍] '3점슛 성공률 41.2%' 르브론, "내가 노력한 결과"

이서린 기자 입력 2021. 01. 26. 16:40

기사 도구 모음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가 46득점 8리바운드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같은 날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Spectrum SportsNet에 따르면 제임스는 "승리로 경기를 마칠 수 있어 특히나 기분이 좋다. 승리는 내가 해야 할 일이자, 내가 이루고자 하는 것이다. 보라색과 금색의 유니폼을 입고 승리하는 것은 더욱 좋다"고 이야기하며 경기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가 46득점 8리바운드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레이커스가 26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 위치한 로키 모기지 필드 하우스에서 2020-2021 미국프로농구(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의 경기에서 115-108로 승리를 거뒀다.

같은 날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Spectrum SportsNet에 따르면 제임스는 "승리로 경기를 마칠 수 있어 특히나 기분이 좋다. 승리는 내가 해야 할 일이자, 내가 이루고자 하는 것이다. 보라색과 금색의 유니폼을 입고 승리하는 것은 더욱 좋다"고 이야기하며 경기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제임스는 마지막 쿼터에선 21득점이라는 폭발적인 성적을 거둔 것에 대해 "상대를 모든 측면에서 이길 수 있게 계속해서 내 경기를 만들어나가고 싶었다. 외곽이나 중거리, 로 포스트(low post) 지역 말이다. 지배적으로 경기로 상대의 수비가 균형을 잃게 했다"고 대답했다.

그는 2012-2013시즌에 거둔 최고 3점 슛 성공률을 현재 41.2%로 갱신한 것에 대해 "그저 내가 노력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계속해서 내 경기를 이어나가고, 완벽한 선수가 되기 위해서는 공을 줄 알아야 한다. 그로 인해 수비에 대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내 구단에도 도움을 주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