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YTN

13년 전 '바비큐존'으로 야구계 첫발..'정용진 야구단' 남은 절차는?

서봉국 입력 2021. 01. 26. 16:45 수정 2021. 01. 26. 17:00

기사 도구 모음

SK 야구단을 전격 인수한 신세계 이마트는 알고 보면 오래 전부터 SK 구단을 통해 프로야구와 인연을 맺어왔습니다.

이후 신세계는 프로야구 9구단, 10구단 창단 유력 후보로 꼽혔고, 서울 히어로즈 인수 때도 이름이 나오는 등 꾸준히 준비작업을 이어온 끝에 이번에 결실을 맺었습니다.

신세계의 SK 인수는 기업 구단으로는 6번째 사례.

인수를 공식 발표한 만큼 신세계 야구단은 새로운 팀 이름과 구단 엠블럼 유니폼 교체 작업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세계, 13년 전부터 야구 비즈니스 눈 떠
'투수 출신' 정용진 부회장이 인수 작업 진두지휘
신세계 구단, 팀명·엠블럼·유니폼 등 교체

[앵커]

SK 야구단을 전격 인수한 신세계 이마트는 알고 보면 오래 전부터 SK 구단을 통해 프로야구와 인연을 맺어왔습니다.

KBO 승인 절차를 거치면 당장 새 시즌부터 정상적으로 리그에 참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08년부터 인천 SK 홈구장에 설치된 이른바 '바비큐존'입니다.

SK 구단과 인천지역 이마트의 합작품인데, 반응이 좋자 이마트는 본사 차원에서 광고 등으로 SK와의 협업을 확장했습니다.

신세계그룹이 이미 10여 년 전 야구 비즈니스에 눈을 띈 계기가 된 셈입니다.

이후 신세계는 프로야구 9구단, 10구단 창단 유력 후보로 꼽혔고, 서울 히어로즈 인수 때도 이름이 나오는 등 꾸준히 준비작업을 이어온 끝에 이번에 결실을 맺었습니다.

신세계의 SK 인수는 기업 구단으로는 6번째 사례.

2001년 해태를 인수한 KIA 이후 20년 만입니다.

신세계 구단은 당장 새 시즌부터 참여한다는 입장인데, 시간이 많진 않지만 규약상 문제는 없습니다.

KBO에 회원자격 양도와 신규가입을 신청한 뒤 이사회 심의와 총회 승인을 거쳐 가입금 납입 절차가 남았습니다.

[류대환 / KBO 사무총장 : KBO에서 요구하는 제반 서류들을 먼저 신청해야 합니다. 이사회 심의를 거쳐 (가입 승인을) 총회에서 의결하게 됩니다.]

이번 인수는 사회인 야구팀에서 투수로 활약한 정용진 부회장 주도로 속도감 있게 추진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수를 공식 발표한 만큼 신세계 야구단은 새로운 팀 이름과 구단 엠블럼 유니폼 교체 작업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프로야구 원년 삼미를 시작으로 청보, 태평양, 현대, SK 등 연고팀 관련 부침이 많은 인천에 자리하게 된 신세계.

인천야구의 유산을 계승하겠다고는 했지만, 벌써 6번째 새로운 팀을 맞이하는 지역 팬심을 잡을 수 있을지도 관심입니다.

YTN 서봉국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