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이마트 SK 인수]다음카카오가 눈독들이는 야구단? 프로야구 매력적인 마케팅 시장으로 부각

나유리 입력 2021. 01. 26. 16:45

기사 도구 모음

신세계그룹 이마트의 SK 와이번스 인수가 KBO리그에 불러일으킨 반향은 벌써부터 엄청나다.

프로야구단이 더 이상 '돈 먹는 하마'가 아닌, 주체적인 마케팅 도구로 활용될 수 있다는 가치 평가가 주목받고 있다.

지난 몇년 동안 야구단 인수, 매각에 대한 소문이 돌 때마다 CJ그룹, 다음카카오 등 젊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선두하는 기업들이 꾸준히 후보로 거론됐다.

또 손 꼽히는 대기업일 수록 '프로 야구단 하나쯤은 운영한다'는 시선 역시 크게 작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SK행복드림구장.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신세계그룹 이마트의 SK 와이번스 인수가 KBO리그에 불러일으킨 반향은 벌써부터 엄청나다. 프로야구단이 더 이상 '돈 먹는 하마'가 아닌, 주체적인 마케팅 도구로 활용될 수 있다는 가치 평가가 주목받고 있다. 물밑에서는 야구단을 사려는 기업들의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지난 몇년 동안 야구단 인수, 매각에 대한 소문이 돌 때마다 CJ그룹, 다음카카오 등 젊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선두하는 기업들이 꾸준히 후보로 거론됐다. 두산 베어스, 키움 히어로즈 등 구단들이 자금난을 겪는다는 소식이 알려질 때마다 위에 언급된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매각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들 구단의 매각 의지와는 별개로 프로야구단의 시장 가치에 대한 평가는 과거보다 확실히 개선됐다.

이마트와 SK텔레콤은 26일 자산 거래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마트는 SK 와이번스 주식 전량과 토지, 건물 등을 포함한 부동산까지 총 1352억8000만원에 인수한다고 공시했다.

이번 인수 작업은 이마트를 진두지휘 하는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의 설계가 담겨있다. 그동안 야구장은 대기업들이 매년 순이익을 기대하기보다, 이미지 관리와 광고 홍보 효과를 누리기 위한 수단 정도로 사용해왔다. 또 손 꼽히는 대기업일 수록 '프로 야구단 하나쯤은 운영한다'는 시선 역시 크게 작용했다. 그러나 신세계 그룹을 이마트를 단순한 유통, 도소매 점포가 아닌 장기적 테마파크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꾸준히 모색해왔고, 스타필드로 성공을 거둔만큼 이제는 실외 테마파크인 야구장까지 범위를 넓혔다고 해석할 수 있다.

야구단과 야구장이 더 이상 단순한 기업PR 용도가 아닌, 마케팅의 핵심 주체가 되는 셈이다. 특히 KBO리그는 20~30대 젊은 팬들의 트렌드가 전체를 끌고 나가는 분위기다. 구단들도 젊은 팬들을 충성팬으로 만들어가는 동시에, 새로운 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프로야구는 국내 프로스포츠 가운데 가장 큰 관중 동원력을 갖춘 종목이다. 이같은 특성은 마케팅 활용 가치와 직결된다.

팬들의 기대치도 달라졌다. 이제는 적극적으로 모기업의 결정에 의사 표시를 하고, 야구단에 대한 애정도는 모기업에 대한 애정으로 이어진다.

관건은 이제 야구단을 품은 이마트가 실제로 어떤 성과를 보여주느냐다. 계획한 방식이 성공을 거둔다면, 기존의 틀에 갇혀있는 한국 프로스포츠 구단 운영에도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다. 밑 빠진 독처럼 돈만 쏟아붓는 것이 아니라, 기업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화수분이 될 수도 있다는 뜻이다. 참신한 마케팅과 홍보가 인천 야구를 어떻게 바꿀지 흥미롭게 지켜본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