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쿠티뉴만 보면 한숨 나올 바르셀로나, 리버풀에 377억 빚 있다

김용 입력 2021. 01. 26. 17:07

기사 도구 모음

아직 쿠티뉴 이적료도 다 갚지 못한 FC바르셀로나.

스페인 매체 '엘컨피덴셜'은 재정난에 허덕이고 있는 바르셀로나가 선수들 영입시 계약한 이적료도 다 지급하지 못하고 빚을 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바르셀로나는 2018년 1월 1억4200만파운드라는 엄청난 이적료를 지불하기로 하고 쿠티뉴를 데려왔다.

이 매체는 바르셀로나가 쿠티뉴 뿐 아니라 다른 선수들의 이적료도 갚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출처=FC바르셀로나 공식 홈페이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아직 쿠티뉴 이적료도 다 갚지 못한 FC바르셀로나.

스페인 매체 '엘컨피덴셜'은 재정난에 허덕이고 있는 바르셀로나가 선수들 영입시 계약한 이적료도 다 지급하지 못하고 빚을 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 중 가장 큰 타격은 필리페 쿠티뉴. 바르셀로나는 2018년 1월 1억4200만파운드라는 엄청난 이적료를 지불하기로 하고 쿠티뉴를 데려왔다. 당시 이적료 역대 3위로 높은 금액이었다.

그 중 1억500만파운드는 먼저 건네졌다. 나머지는 양 구단의 합의대로 분할 지불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후 3년간 바르셀로나는 1200만파운드를 더 갚는데 그쳤다. 계산대로라면 아직 2500만파운드를 더 갚아야 한다. 한화로 약 377억원이다.

쿠티뉴가 잘하면 충격이 덜하겠지만, 쿠티뉴는 바르셀로나 입단 이후 이렇다 할 모습을 거의 보여주지 못하며 허송세월을 보내고 있다. 제대로 활약하지도 못하는 선수의 몸값을 계속 갚아야 하는 상황이라 바르셀로나에는 타격이 더 크다.

이 매체는 바르셀로나가 쿠티뉴 뿐 아니라 다른 선수들의 이적료도 갚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윙어 말콤의 몸값으로 보르도에 880만파운드를 더 갚아야 한다. 아르트루의 몸값은 700만파운드가 남아있다. 그레미오에 지불해야 한다. 아약스에서 영입한 프렌키 더 용의 몫은 무려 1400만파운드가 남아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