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연합뉴스TV

SK와이번스 새주인에 이마트..팔고 사는 이유는?

배삼진 입력 2021. 01. 26. 17:2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신세계그룹이 SK와이번스 프로야구단의 새 주인이 됩니다.

갑자기 SK에서 이마트로 야구단의 주인이 바뀌면서 이례적이라는 반응이 많은데요.

이유는 뭘까요.

배삼진 기자입니다.

[기자]

SK텔레콤은 신세계그룹의 이마트와 SK와이번스 지분 100%를 매각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인수가격은 주식 1,000억 원과 야구연습장 등 토지·건물 352억8,000만 원 등 모두 1,352억8,000만 원입니다.

연고지는 인천이고, 코치진을 비롯한 1·2 선수단과 프런트 전원을 고용 승계한다는 조건이 붙었습니다.

SK 측은 매각 이유에 대해 대중 스포츠가 아닌 대한민국 스포츠 균형발전을 위해 비인기 종목에 더 집중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강조해온 ESG 경영의 연장선상에서 스포츠 후원 역시 사회적 가치를 구현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란 얘기입니다.

반면 신세계그룹은 SK그룹 측에 강하게 매수 의사를 타진해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프로야구 팬과 그룹 고객을 접목하는 방식으로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판단한 겁니다.

정용진 부회장은 평소 잠재적 고객을 흡입하는 야구장이나 놀이공원도 경쟁자라고 강조해왔다는 점에서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 유통이 결합한 새로운 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보입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 "SSG닷컴을 통한 온라인 성장동력 확보와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를 위해 이번 인수를 결정하게 됐습니다. 팬들이 행복한 사랑받는 구단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특히 국내 유통 라이벌로 꼽치는 롯데그룹이 롯데자이언츠를 운영한다는 점에서 또 다른 경쟁 구도를 형성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실제 SK와이번스 인수 본계약은 한국야구위원회와 인천시 등 관계기관의 승인을 거쳐 다음 달 23일 있을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