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서울경제

이마트 '즐기는 야구' 위해 돔구장 건립 추진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입력 2021. 01. 26. 17:46 수정 2021. 01. 26. 18:55

기사 도구 모음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를 인수하는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돔구장 건립을 비롯한 인프라 확대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돔구장 건립은 '보는 야구'에서 '즐기는 야구'로 야구 발전에 기여하는 한편 유통을 비롯한 그룹 전체에 시너지를 내기 위한 구상으로 해석된다.

신세계그룹은 온오프라인 통합과 온라인 시장의 확장을 위해 수년 전부터 프로야구단 인수를 타진해왔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세계, 1,325억에 SK와이번스 인수
선수단·스태프까지 100% 고용 승계
돔구장, 라이프 스타일 센터 변신
야구 넘어 '신세계 팬' 만들기 구상
[서울경제]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를 인수하는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돔구장 건립을 비롯한 인프라 확대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돔구장 건립은 ‘보는 야구’에서 ‘즐기는 야구’로 야구 발전에 기여하는 한편 유통을 비롯한 그룹 전체에 시너지를 내기 위한 구상으로 해석된다.

신세계그룹은 이마트를 통해 SK텔레콤이 보유하고 있는 SK와이번스 지분 100%를 인수하기로 하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인수가격은 총 1,352억 8,000만 원으로, 주식 1,000억 원과 야구 연습장 등 토지 및 건물에 대한 352억 원을 합한 금액이다.

인수 후에도 연고지는 인천으로 유지하며 코칭 스태프를 비롯한 선수단과 프론트 역시 100% 고용 승계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은 온오프라인 통합과 온라인 시장의 확장을 위해 수년 전부터 프로야구단 인수를 타진해왔다고 밝혔다. 특히 기존 유통 채널 고객과 야구 팬들의 교차점 및 공유 경험을 토대로 상호 간의 시너지가 클 것으로 판단해 이번 인수를 추진했다는 설명이다. 또 야구 팬들이 모바일 등 온라인 환경에 익숙하고 이들이 온라인 시장의 주도적 고객층과 일치하는 점에도 주목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신세계그룹은 야구장을 찾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보는 야구’에서 ‘즐기는 야구’로 프로야구 발전에 기여할 계획이다. 야구장을 ‘라이프 스타일 센터’로 바꿔 야구뿐만 아니라 신세계그룹의 서비스를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한다. 특히 이를 위해 팬과 지역사회, 관계기관 의견을 수렴해 장기적으로 돔을 비롯한 다목적 시설 건립을 추진하는 등 인프라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모바일·온라인 환경에 익숙한 야구 팬들을 공략해 이들이 야구장 밖에서도 ‘신세계 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신세계그룹은 다음 달 23일 인수 본 계약을 체결한 뒤 최대한 빨리 새 구단 출범을 위한 실무 협의를 끝내고 3월 새 구단을 정식 출범할 계획이다. 이미 창단 준비를 위한 실무팀을 구성했으며 구단 이름과 엠블럼, 캐릭터 등도 조만간 확정한다. 이후에는 오는 4월 개막하는 2021 KBO 정규시즌 개막 준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