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인터뷰]'롯데 끝판왕' 꿈꾸는 김원중 "KS 우승 순간 마운드에 내가 있길"

김영록 입력 2021. 01. 26. 18:11

기사 도구 모음

"롯데 자이언츠가 가장 높은 곳에 있을 때. 마지막 순간에 내가 마운드에 서 있는게 목표다."

2020년은 김원중이 마무리로 거듭난 한해였다.

팀의 주축선수로 성장한 김원중에겐 아쉬운 일이다.

"우선 건강하게 풀타임을 뛰면 좋은 기록은 따라올 거라 생각한다. 난 마무리투수니까, 개인 기록보다는 우리 팀이 제일 높은 곳(한국시리즈 우승)에 있을 때, 마지막 순간에 마운드 위에 내가 서있었으면 좋겠다. 그 순간만을 꿈꾸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롯데 김원중.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롯데 자이언츠가 가장 높은 곳에 있을 때. 마지막 순간에 내가 마운드에 서 있는게 목표다."

2020년은 김원중이 마무리로 거듭난 한해였다. 5승4패25세이브로 구원 3위. 150㎞가 넘는 묵직한 직구로 롯데 자이언츠의 뒷문을 걸어잠갔다.

올해 나이 28세. 본격적인 전성기로 접어들 나이다. 하지만 김원중은 자만하지 않고 눈앞의 새 시즌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KBO리그의 겨울은 유독 짧았다. 코로나19 여파로 정규시즌이 10월말에야 마무리됐기 때문. 김원중은 고향인 광주에서 '동성고 동문' 강경학(한화 이글스) 이성규(삼성 라이온즈)와 강도높은 개인훈련을 소화했다. 김원중은 "보다 힘있는 직구를 만드는데 초점을 맞췄다. 날 상대하는 타자의 머릿속에 직구밖에 없었으면 좋겠다"면서 "벌써 스프링캠프 합류할 때가 됐나 싶다"며 웃었다.

김원중은 손승락의 갑작스런 은퇴로 2020시즌 마무리를 맡았다. 2017~2019 3년간 20승을 올린 선발투수였지만, 뜻밖에도 마무리가 천직이었다. 지난해 7월까지 2승1패 12세이브 평균자책점 1.86의 짠물 피칭을 뽐냈다. 하지만 후반기에는 불안했다. 9~10월 두달간 평균자책점은 7.77의 난조였다. 시즌 블론세이브도 8개에 달한다.

하지만 김원중은 "좋지 않은 기억은 잊고, 초심으로 돌아갈 생각"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시즌 막판에 부족한 부분이 많이 나왔다"면서도 "2연속 블론은 한번도 없었다"며 웃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묻자 "8월 22일 삼성 라이온즈 전"이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시즌 13세이브째를 올린 경기다. 김원중은 " 9회말 투아웃에 상대 타자가 이성규더라. 감회가 남달랐다. 내가 삼진으로 잡고 경기를 끝냈다"며 웃었다.

시즌 내내 펄럭이던 김원중의 장발은 소아암 환우들을 위한 선물이었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김원중은 올겨울 미담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지난해 패션 포인트였던 '장발'은 소아암 환자들을 위한 머리카락 기부의 일환이었던 것. 그는 "자르라는 말도 많이 들었는데, 나 자신과의 약속을 끝까지 지키고자 했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밖에도 기부금을 전달하고, 어린 선수들을 지도하는 등 선행을 이어왔다.

"대단한 일도 아닌데, 생색내려는 생각은 없었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많이 알려지면 동참할 선수들이 있을 것 같았다. 긍정적인 변화의 시작점이 됐으면 좋겠다. 개인적인 봉사도 형들 따라다니면서 조금씩 한 거다., 어린 선수들이 나를 보고 야구의 꿈을 키웠으면 하는 바람이다."

비시즌 동안 KBO리그와 리그오브레전드(LOL)의 콜라보 이벤트에도 출전했다. 최원준(KIA 타이거즈) 배제성(KT 위즈)과 팀을 이뤄 우승을 차지했다. 김원중은 "평소에도 손가락은 좋은데, 눈앞의 적을 죽여야하는 성격이라 등급을 올리기가 쉽지 않았다. 대회에서는 오더에 따르니 좋은 성적을 낸 것 같다"며 웃었다.

롯데는 최근 3시즌 연속 가을야구에 실패했다. 팀의 주축선수로 성장한 김원중에겐 아쉬운 일이다. 김원중의 눈은 포스트시즌, 그 너머를 바라보고 있다.

"우선 건강하게 풀타임을 뛰면 좋은 기록은 따라올 거라 생각한다. 난 마무리투수니까, 개인 기록보다는 우리 팀이 제일 높은 곳(한국시리즈 우승)에 있을 때, 마지막 순간에 마운드 위에 내가 서있었으면 좋겠다. 그 순간만을 꿈꾸고 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