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컵대회 순항 모리뉴 "꿈꿔보자, 한 시즌 3번의 결승전"

조용운 입력 2021. 01. 26. 18:19

기사 도구 모음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고비를 넘은 것에 만족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위컴비 애덤스 파크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라운드(32강)에서 챔피언십(2부리그) 소속의 위컴 원더러스를 4-1로 제압했다.

결국 토트넘은 종료 4분 전 1-1 상황서 해리 윙크스의 역전골을 시작으로 은돔벨레가 쐐기를 박는 멀티골에 성공해 웃을 수 있었다.

모리뉴 감독은 고전했지만 16강 진출의 성과에 더 만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고비를 넘은 것에 만족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위컴비 애덤스 파크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라운드(32강)에서 챔피언십(2부리그) 소속의 위컴 원더러스를 4-1로 제압했다.

스코어는 일방적이지만 실상은 다르다. 토트넘은 위컴에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고 가레스 베일의 동점골 이후에도 좀처럼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손흥민을 비롯해 해리 케인,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탕귀 은돔벨레 등 주전들을 후반에 모두 투입하고서야 막혔던 공격 혈이 뚫렸다. 결국 토트넘은 종료 4분 전 1-1 상황서 해리 윙크스의 역전골을 시작으로 은돔벨레가 쐐기를 박는 멀티골에 성공해 웃을 수 있었다.

모리뉴 감독은 고전했지만 16강 진출의 성과에 더 만족했다. 경기 후 "힘든 경기를 예상했다. 위컴의 플레이 스타일을 다루는 것은 쉽지 않았다. 우리가 기회를 많이 잡지 못해도 마지막에 골을 넣어 이기는 경기를 생각했기에 만족한다"라고 총평했다.

토트넘은 이제 16강에서 에버턴을 만난다. 쉽지 않은 대진운이지만 결승에 오른 카라바오컵에 이어 FA컵도 흐름이 나쁘지 않아 더 높은 곳까지 올라갈 가능성이 크다.

모리뉴 감독도 "꿈을 꿔보자. 한 시즌에 3개의 결승전을 치른다면 정말 대단할 것이다. 남은 두 대회는 아직 멀었지만 이미 한 개는 포켓에 들어왔다"라고 우승 목표를 잊지 않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