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데일리안

'ESG 경영 기조' SK가 와이번스 매각한 이유

김태훈 입력 2021. 01. 26. 19:10 수정 2021. 01. 27. 23:37

기사 도구 모음

SK텔레콤이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를 신세계그룹에 매각했다.

SK텔레콤은 26일 신세계그룹과 SK 와이번스를 매각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SK텔레콤이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를 신세계그룹에 매각하기로 한 것은 ESG 경영을 강조하는 상황과 연결된 것으로 해석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 지원 육성 계획 여전..대상과 방식은 크게 달라질 듯
궤도 올라 상업성 짙은 프로야구 아닌 비인기종목 지원 계획
2019년 프로야구 개막전에서 증강현실(AR)로 형상화한 대형 비룡. ⓒSK텔레콤

SK텔레콤이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를 신세계그룹에 매각했다.


SK텔레콤은 26일 신세계그룹과 SK 와이번스를 매각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신세계그룹의 이마트는 SK텔레콤이 보유하고 있는 SK와이번스 지분 100%를 1352억8000만원에 인수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 한국 프로야구 신규 회원 가입을 추진한다. KBO 총재와 10개 구단주가 참여하는 총회에서 재적회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데 쟁점사안이 없어 승인이 확실시된다.


연고지는 인천으로 유지된다. 코치진을 비롯한 선수단과 프론트 역시 100% 고용 승계, SK와이번스의 인프라와 노하우를 그대로 받아들인다.


2000년 쌍방울 레이더스를 인수해 창단한 SK 와이번스는 한국시리즈 우승 4회, 페넌트레이스 우승 3회, 포스트시즌 진출 12회 진출 등의 기록을 남기고 21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오는 3월에는 신세계그룹 이마트 브랜드의 야구단이 새로 출범한다.


정용진 부회장의 의지가 담긴 신세계그룹의 프로야구 진출에 대해 야구계는 놀라지 않는다. 하지만 인수 대상이 SK와이번스라는 것에 당혹스러운 반응까지 나타났다. 다른 구단 관계자들도 “전혀 몰랐다. 재정악화로 인한 구단 매각만 있었지 운영 능력이 되는데 야구단을 매각한 사례가 없었다”고 입을 모았다.


SK 와이번스 야구단을 정리하는 SK는 26일 와이번스 구단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지난 2000년 3월 SK 와이번스라는 이름의 프로야구 신생팀을 창단하고 팬 여러분과 첫 만남을 가진 지 21년이 지났다"며 "팬들의 열정과 사랑으로 가득했던 순간을 소중한 추억으로 간직한 채 대한민국 스포츠 도약을 위해 새로운 도전의 길을 나서는 방법을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스포츠 도약을 위해 새로운 도전의 길을 나서는 방법을 선택한다”는 글에서도 알 수 있듯, SK가 스포츠 마케팅과 지원 의지를 내려놓는 것은 결코 아니다. 대신 대상과 방식이 크게 달라진다. 야구단을 매각하는 대신 아마추어 스포츠 상생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SK그룹

최태원 SK 회장은 신년사에서 올해 경영 기조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제시했다. ESG는 기업 활동에 친환경, 사회적책임, 지배구조 개선 등 투명 경영을 고려해야 지속 가능한 발전이 이루어질 수 있다는 경영 방식이다.


SK텔레콤이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를 신세계그룹에 매각하기로 한 것은 ESG 경영을 강조하는 상황과 연결된 것으로 해석된다. 수도권 구단 관계자는 “상업성이 짙은 프로야구는 체육 지원이라는 사회 공헌과는 거리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SK는 그룹차원에서 아마추어 스포츠 저변확대와 대한민국 스포츠의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하겠다는 청사진을 그렸다. 그에 따라 ‘대한민국 스포츠 육성 TF’를 발족, 다양한 스포츠의 균형 발전과 국내 스포츠의 글로벌 육성 및 지원 방안을 검토 중이다. AR·VR 등 첨단 ICT와 결합한 미래형 스포츠 발굴과 투자도 검토 중인 계획에 포함된다.

데일리안 김태훈 기자 (ktwsc28@dailian.co.kr)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