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SC핫포커스]주권의 의미있는 승리가 '협상 갈등'에 미칠 영향

나유리 입력 2021. 01. 26. 19:45

기사 도구 모음

의미있는 승리.

앞으로의 연봉 협상 판도도 달라질 수 있다.

선수가 연봉 조정 신청에서 승리한 사례는 역대 20번 중 1번 뿐.

그래서 연봉 협상은 구단과 선수가 각각 주장하는 금액에서 어렵게 합의점을 찾아 사인을 하는 것이 대다수 사례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t 위즈 주권이 25일 서울 서초구 한국야구위원회 컨퍼런스룸에서 열린 연봉조정위원회에 참석하며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의미있는 승리. 앞으로의 연봉 협상 판도도 달라질 수 있다.

KT위즈 주 권이 구단을 상대로 한 연봉 조정 신청에서 승리했다. KBO(한국야구위원회)는 25일 오후 서울 양재동 야구회관 컨퍼런스룸에서 연봉 조정위원회를 열고, 장시간 논의를 나눴다. 이 자리에는 대상자인 주 권과 KT 위즈 조찬관 운영팀장도 참석해 입장 소명 기회를 가졌다.

결과는 주 권의 승리였다. 주 권이 요구했던 연봉 2억5000만원과 구단의 최종 제시액 2억2000만원 사이에는 3000만원의 의견 차이가 있었다. 조정위원회는 난상토론 끝에 주 권의 제시액인 2억5000만원에 손을 들었다.

선수가 연봉 조정 신청에서 승리한 사례는 역대 20번 중 1번 뿐. 단 5%의 확률을 주 권이 쟁취해낸 셈이다. 2002년 LG 트윈스 류지현이 조정위원회를 거쳐 선수 요구액이었던 2억2000만원을 받았고, 그 외 사례는 모두 구단들이 이겼다.

역대 두번째 성공인만큼 앞으로 협상 판도에 미칠 영향이 커보인다. 향후 구단과의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을 경우 연봉 조정 신청을 더욱 활발하게 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은 연봉 조정 신청을 하고 싶어도, 구단의 눈치 때문에 할 수 없는 사례가 대다수였다. 어차피 해당 팀에서 계속 뛰어야 하는데, 자칫 구단과 대립각을 세우면 서로 껄끄러워 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돈 때문에 욕심낸다'는 이미지를 불편해했다. 그래서 연봉 협상은 구단과 선수가 각각 주장하는 금액에서 어렵게 합의점을 찾아 사인을 하는 것이 대다수 사례였다. 올해 연봉 조정 신청자는 주 권 한명 뿐이었고, 신청자가 아예 없는 해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주 권과 KT 구단은 최대한 민감하지 않게 이번 사안을 풀어갔다. 서로 갈등이 있다는 구도로 비춰지는 것을 가장 경계했다. 주 권의 승리로 결론이 난 후에도 KT 구단은 대승적 차원에서 KBO의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마무리까지 깔끔하게 끝났기 때문에 앞으로도 연봉 조정 신청을 활용하는 선수들이 더욱 늘어날 수 있다.

다만 향후 연봉 조정 신청이 늘어날 경우, KBO의 역할은 더욱 무거워진다. 구단과의 협상 대신 무조건적인 연봉 조정 신청 역시 부작용이 될 수 있다. 고민이 필요한 대목이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