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래시포드 이상 無' 한숨 돌린 맨유, EPL선두 수성 호재

이원만 입력 2021. 01. 26. 20:41

기사 도구 모음

추격자들의 거센 도전을 받고 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악재를 벗어나게 됐다.

팀내 핵심 득점원인 마커스 래시포드(23)가 큰 부상을 피하게 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려했던 것과는 달리 래시포드의 무릎 통증이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영국 대중매체 텔레그래프는 26일 "래시포드의 무릎에서 부상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추격자들의 거센 도전을 받고 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악재를 벗어나게 됐다. 팀내 핵심 득점원인 마커스 래시포드(23)가 큰 부상을 피하게 됐기 때문이다.

래시포드는 지난 25일 열린 리버풀과의 FA컵 4라운드(32강) 경기에서 골을 터트리며 팀의 3대2 승리에 기여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 부상을 당했다. 후반 41분 앙토니 마르시알과 교체돼 나갔는데, 이때 무릎에 통증이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맨유는 이후 "래시포드가 정밀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래시포드가 빠지게 되면 맨유가 선두를 유지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게 된다.

그러나 우려했던 것과는 달리 래시포드의 무릎 통증이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영국 대중매체 텔레그래프는 26일 "래시포드의 무릎에서 부상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인대나 관절이 무사했던 것. 단순한 피로에 의한 통증으로 보인다. 래시포드의 부상을 우려했던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안도의 한숨을 내쉴 듯 하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