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엑스포츠뉴스

'이재영 29점' 흥국생명 5연승, GS칼텍스 6연승 저지

조은혜 입력 2021. 01. 26. 21:08 수정 2021. 01. 26. 21:10

기사 도구 모음

1위 흥국생명이 2위 GS칼텍스를 꺾고 5연승을 질주했다.

흥국생명은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GS칼텍스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3-25, 25-22, 25-21, 25-20)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5연승을 만든 흥국생명은 시즌 전적 17승 3패, 승점 49점으로 2위 GS칼텍스(13승7패·승점 37)의 6연승을 저지하고 승점 차를 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1위 흥국생명이 2위 GS칼텍스를 꺾고 5연승을 질주했다.

흥국생명은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GS칼텍스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3-25, 25-22, 25-21, 25-20)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5연승을 만든 흥국생명은 시즌 전적 17승 3패, 승점 49점으로 2위 GS칼텍스(13승7패·승점 37)의 6연승을 저지하고 승점 차를 벌렸다.

팽팽하던 1세트, 17-17에서 흥국생명 김미연의 공격이 벗어난 뒤 이소영이 퀵오픈을 성공시키며 앞서나갔다. GS칼텍스는 러츠와 김유리가 점수를 추가하며 달아났으나 흥국생명도 이재영의 서브 득점으로 21-22, 한 점 차로 추격에 나섰다. 이다영의 블로킹까지 나온 흥국생명이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GS칼텍스가 김유리의 속공과 러츠의 백어택으로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2세트는 흥국생명이 주도권을 잡았다. 13-11로 앞선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연속 득점으로 15-11, 4점 차로 점수를 벌렸다. 흥국생명이 리드를 유지하며 경기를 이끌었고, GS칼텍스가 김유리의 속공과 문지윤의 블로킹으로 20-22까지 점수를 좁혔으나 김연경의 득점과 상대 범실로 달아난 흥국생명이 2세트를 가져왔다. 

흥국생명은 3세트에도 먼저 리드를 잡았다. 흥국생명은 5-3으로 앞서다 김연경의 득점에 상대 범실을 틈타 9-3을 만들었다. 그러나 GS칼텍스도 문명화, 박혜민, 러츠의 공격으로 따라붙으며 점수 차를 좁혔다. 흥국생명이 근소하게 앞서며 진행된 승부, 22-20에서 이재영의 시간차 후 이소영의 서브 범실으로 세트포인트를 만든 흥국생명은 이다영의 블로킹으로 3세트를 잡고 세트스코어를 역전시켰다.

4세트, 1-4로 끌려가던 흥국생명이 동점을 만든 후 시소게임이 이어졌다. 엎치락 뒤치락을 반복하며 16-16 동점, 흥국생명이 김연경의 퀵오픈, 김미연의 블로킹으로 앞섰다. 이재영의 퀵오픈 득점으로 20-17, 3점 차. 분위기를 탄 흥국생명은 이재영과 김연경을 앞세워 승리를 완성했다.

이날 흥국생명은 이재영이 29득점, 김연경 21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고, 김미연이 13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새 외국인 선수 브루나 모라이나는 잠시 교체되어 코트를 밟았다. 강소휘가 빠진 GS칼텍스는 러츠가 37득점으로 고군분투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인천, 박지영 기자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