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뉴스1

'이재영+김연경 50득점 합작' 흥국생명, GS칼텍스 잡고 4라운드 전승

나연준 기자 입력 2021. 01. 26. 21:11

기사 도구 모음

흥국생명이 GS칼텍스를 제압하고 4라운드 전승을 달성했다.

흥국생명은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3-1(23-25 25-22 25-21 25-20)로 승리했다.

GS칼텍스는 13승7패(승점37)가 되면서 흥국생명과의 승점 차가 12점 차로 벌어졌다.

흥국생명은 이재영은 29득점, 김연경은 21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6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0-21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경기에서 흥국생명 이재영이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2021.1.2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인천=뉴스1) 나연준 기자 = 흥국생명이 GS칼텍스를 제압하고 4라운드 전승을 달성했다.

흥국생명은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3-1(23-25 25-22 25-21 25-20)로 승리했다.

5연승에 성공한 흥국생명은 17승3패(승점49)로 단독 선두를 굳게 지켰다. 흥국생명은 1·2라운드에 이어 4라운드도 전승을 거뒀다.

흥국생명과 마찬가지로 4라운드 전승에 도전했던 GS칼텍스는 이날 패하면서 5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GS칼텍스는 13승7패(승점37)가 되면서 흥국생명과의 승점 차가 12점 차로 벌어졌다.

흥국생명은 이재영은 29득점, 김연경은 21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미연도 13득점을 올렸고 이다영도 블로킹 6개를 비롯해 8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새로운 외국인 선수 브루나는 4세트 마지막 코트를 밟았다.

강소휘, 한수지, 권민지 등 주축 선수들이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한 가운데 러츠가 37득점으로 활약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흥국생명은 1세트 초반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고전했다. 공격이 저조한 가운데 블로킹으로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지만 러츠를 막기에 역부족이었다. 결국 공격은 살아나지 않았고 흥국생명은 1세트를 패했다.

2세트 흥국생명은 김연경과 이재영의 공격이 살아나기 시작했고 김세영이 러츠의 백어택을 블로킹하며 힘을 보탰다. 리시브도 안정감을 찾았고 흥국생명은 꾸준히 리드를 유지하며 2세트를 따냈다.

흥국생명은 3세트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초반부터 이다영의 블로킹, 이재영의 서브 에이스 등이 나오며 먼저 치고 나갔다. 김연경과 이재영 쌍포는 계속해서 득점을 쌓아 올렸다. 세트 막바지에는 김세영의 블로킹과 서브 에이스가 나오면서 상대의 추격을 뿌리칠 수 있었다.

4세트에는 팽팽한 승부가 펼쳐졌다. 16-16에서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퀵오픈과 김미연의 블로킹이 나오며 2점 차로 앞서갔다. 먼저 20점을 돌파한 흥국생명은 GS칼텍스의 추격을 뿌리치고 연승을 이어갔다.

yjr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