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스티엔

'외데가르드 영입 임박' 아스널, 임대료 27억+주급 5730만원 지불

반진혁 기자 입력 2021. 01. 26. 21:14

기사 도구 모음

아스널이 마르틴 외데가르드(21)의 임대 영입을 위한 계산을 마쳤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 은 26일(한국시간) "아스널은 외데가르드 영입을 위해 임대로 180만 파운드(약 27억)에 주급 3만 8천 파운드(약 5735만원)까지 총 250만 파운드 정도를 지불한다"고 전했다.

이어 "외데가르드는 앞으로 24시간 안에 메디컬 테스트를 받은 후 아스널로의 임대 이적을 완료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상황에서 아스널이 임대 영입을 위해 외데가르드에게 접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아스널이 마르틴 외데가르드(21)의 임대 영입을 위한 계산을 마쳤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26일(한국시간) "아스널은 외데가르드 영입을 위해 임대로 180만 파운드(약 27억)에 주급 3만 8천 파운드(약 5735만원)까지 총 250만 파운드 정도를 지불한다"고 전했다.

이어 "외데가르드는 앞으로 24시간 안에 메디컬 테스트를 받은 후 아스널로의 임대 이적을 완료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레알 소시에다드에서 임대 생활을 하던 외데가르드는 지네딘 지단 감독의 요청에 따라 레알 마드리드로 조기 복귀했다.

백조가 될 줄만 알았지만, 이번 시즌 많은 출전 기회를 못 잡고 있다. 더 이상 시간 낭비는 있을 수 없다고 판단한 외데가르드는 레알에 임대 이적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상황에서 아스널이 임대 영입을 위해 외데가르드에게 접근했다. 첫 번째 제안을 거절당했지만, 두 번째는 레알이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제 레알의 고민은 끝난 것으로 보이고, 외데가르드는 아스널로 임대 이적해 비상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AP

prime101@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