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경향

'숀 롱 43점' 현대모비스, KT 꺾고 7연승

울산 | 황민국 기자 stylelomo@kyunghyang.com 입력 2021. 01. 26. 21: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숀 롱 | KBL 제공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는 지는 법을 잊었다. 최근 1점차 승부에서 웃으며 신바람을 내더니 천적으로 여겼던 부산 KT를 제물로 7연승을 질주했다.

현대모비스는 26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KT와의 홈경기에서 92-88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2위 현대모비스(21승13패)는 이번 시즌 팀 최다인 7연승과 함께 안방 연승 기록 역시 7경기로 늘렸다. 지난 2~3라운드에서 모두 패배를 떠안았던 KT와의 상대 전적을 동률(2승2패)로 맞춘 것은 덤이었다.

반면 KT(17승16패)는 2연패에 빠지면서 단독 5위에서 공동 6위로 한 발짝 밀려났다.

이날 현대모비스는 2쿼터 한때 22-33로 끌려가면서 고전했다. KT 허훈(19점)을 막느라 수비 전술에 변화를 준 것이 효과는 봤지만 나머지 선수들을 막지 못하면서 생긴 일이다. 그러나 능수능란한 전술 구사로 ‘만수’라 불리는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의 대응은 민첩했다. 맨투맨으로 수비를 전환한 현대모비스는 숀 롱(43점)을 중심으로 공격을 풀어가면서 매서운 추격전을 벌였다.

숀 롱이 전반에만 무려 15점을 쏟아내면서 34-40으로 마침표를 찍은 게 시작이었다. 기세가 오른 현대모비스는 3쿼터 3분 27초경 서명진의 속공으로 46-44로 첫 역전에 성공했다.

현대모비스는 허훈의 폭발적인 득점을 막지 못하면서 다시 흐름을 내줬지만 최근 접전마다 웃었던 힘이 승부처에서 살아났다. 숀 롱과 장재석(20점)의 높이를 앞세운 투맨 게임과 고비마다 터진 3점슛이 결정타가 됐다. 특히 최진수가 경기 종료 1분 5초를 남기고 86-82로 점수를 벌린 뒤 3점슛을 넣은 뒤 장재석이 골밑에서 2점을 보태 사실상 승리를 결정지었다.

울산 | 황민국 기자 stylelomo@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