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조선

[현장인터뷰]유재학 감독의 쓴소리 "전반 지역방어는 실패"

김가을 입력 2021. 01. 26. 21:33

기사 도구 모음

"전반 지역방어는 실패."

승장 유재학 울산 현대모비스 감독의 말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KBL

[울산=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전반 지역방어는 실패."

승장 유재학 울산 현대모비스 감독의 말이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26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KT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92대88로 승리했다. 7연승을 달린 현대모비스(21승13패)는 선두 추격에 고삐를 당겼다.

경기 뒤 유 감독은 "전반 (3-2)지역방어는 실패다. 앞선에서 투맨 게임 하는 대처는 잘 됐는데, 베이스맨의 움직임이 좋지 않았다. 공격에서는 우왕좌왕한 모습이 너무 많이 나왔다. 뭐라고 얘기해야 하나. 몇몇 선수가 기본적으로 농구선수가 해선 안 될 것을 했다. 전반 끝나고 얘기했다. 후반에 숀 롱과 장재석이 골밑 우위를 잘 지켜줬다. 서명진이 적재적소에 볼을 잘 넣어줬다. 필요할 때 최진수와 정성호의 슛이 큰 힘이 됐다. 정성호 위치가 조금 힘들지 않을까 생각했다. 수비도 잘했다. 조금 아쉬운 것은 던지지 말아야 할 슛이 있었다. 흐름을 내줬다. 경기 뛴지 오래되지 않아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롱의 몸이 늦게 풀리는 것 같다. 기다려줘야 한다. 조금 더 빨리 풀리면 좋을 텐데. 더 적극적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장재석 역시 20점을 넣으며 힘을 보탰다. 유 감독은 "자신감이 붙었다. 예전에는 쉬운 슛을 자주 놓쳤다. 자신이 들어가서 팀이 잘 돌아가니 자신감이 생긴 것 같다. 올스타 휴식기 때 위치를 잡아준 것은 있다. 본인이 재미를 느끼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접전에서 또 한 번 웃었다. 유 감독은 "롱이 버텨주는 것이 중요하다. 그것을 잘해주고 있다. 초반과 비교해 현재는 수비 틀이 완전히 다르다. 수비도 잘 이행하고 있다. 버논 맥클린 들어갈 때 장재석을 넣는다. 그때마다 장재석이 득점하고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칭찬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31일 서울 SK와 대결한다.

울산=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