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점프볼

[벤치명암] 원정 5연승 마감 KT 서동철 감독 "수비 싸움에서 완패했다"

임종호 입력 2021. 01. 26. 21:33 수정 2021. 01. 26. 21:33

기사 도구 모음

부산 KT의 원정 경기 연승 행진이 '5'에서 멈췄다.

서동철 감독이 이끄는 KT는 26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4라운드 맞대결에서 88-92로 패했다.

경기 후 만난 KT 서동철 감독은 "양쪽 다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우리가 수비 싸움에 졌다. 수비력에서 밀린 것이 패인이다"라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점프볼=울산/임종호 기자] 부산 KT의 원정 경기 연승 행진이 ‘5’에서 멈췄다.

서동철 감독이 이끄는 KT는 26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4라운드 맞대결에서 88-92로 패했다. 전반을 리드(40-34)한 KT는 후반 들어 숀 롱과 장재석을 제어하지 못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날 패배로 16패(17승)째를 당한 KT는 2연패 늪에 빠지며 전자랜드에 공동 5위 자리를 허용했다. KT는 마지막까지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였으나, 경기 종료 12.9초 전 박지원이 U파울을 범한 것이 뼈아팠다.

경기 후 만난 KT 서동철 감독은 “양쪽 다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우리가 수비 싸움에 졌다. 수비력에서 밀린 것이 패인이다”라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이날 KT는 숀 롱에게만 43점을 헌납했다. 경기 전 롱에게 줄 득점은 주되, 국내 선수를 봉쇄하겠다고 했으나, KT의 작전은 완전히 빗나갔다.

서 감독은 롱에게 43실점을 허용한 점에 대해 “잘못된 것 같다. 너무 많은 점수를 줬다. 오늘은 외인 대결에서 완전히 밀렸다. 클리프 (알렉산더)가 (브랜든) 브라운보다는 숀 롱을 더 잘 막을거라 생각했는데, 실망스러웠다”라고 말했다.

계속 말을 이어간 그는 “전체적으로 수비에서 꼭 잡아야 할 때 흔들렸다. 한 가지 예를 들자면 마지막 승부처에서 장재석에게 일대일 득점을 연달아 준 게 아쉽다. 우리도 나름 최선을 다했는데, 상대 수비력이 우리보다 앞섰다”라고 덧붙였다.

KT는 이날 장재석에게 20점을 내주며 골밑 대결에서 완패했다. 이에 대해선 “장재석과 함지훈은 김민욱, 김현민이 충분히 막을 수 있을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오늘은 그 부분에서 수비가 잘 이뤄지지 않았다. 경기 끝나고도 두 선수에게 일대일로 실점을 한 부분에 대해 아쉽다고 했다”라는 말과 함께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현대모비스의 벽을 넘지 못한 KT는 30일 서울 SK를 만난다. 잠실로 이동하는 KT는 SK를 상대로 연패 탈출에 나선다.

 

#사진_윤민호 기자

 

점프볼 / 임종호 기자 whdgh1992@naver.com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