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경향신문

부상 털고 예열하는 기성용 "서울의 공격 패스 기대하세요"

창원 | 이정호 기자 입력 2021. 01. 26. 22: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넉 달 만의 실전서 가벼운 몸놀림
"제 역할 충분히 해낼 확신 있어"

[경향신문]

FC서울 기성용이 지난 25일 창원축구센터 보조구장에서 가벼운 러닝으로 몸을 풀고 있다. 프로축구연맹 제공

모처럼의 실전을 마친 FC서울 기성용(32)의 표정이 밝았다. 부상의 그림자를 깨끗하게 지웠고, 발끝에서 전해지는 감도 괜찮았기 때문이다.

기성용은 지난 25일 창원축구센터 보조구장에서 열린 KC대학과의 연습경기에서 자신의 장기인 롱패스 실력을 마음껏 뽐냈다. 팀의 첫 실전이었음에도 기성용의 발을 떠난 공이 허공을 가로질러 동료들 앞으로 오차없이 전달돼 탄성을 자아냈다. 코너킥 상황에서는 행운의 골까지 넣었다. 기성용이 찬 코너킥이 골문 앞에서 몸싸움을 벌이는 선수들을 지나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기성용은 “아무도 맞지 않았는지 VAR을 봐야 할 것 같다. 제 골이라면 새해 첫 골”이라며 웃었다.

기성용은 11년이라는 긴 유럽 도전을 마무리하고 지난해 7월 ‘친정팀’ 서울로 복귀했다. 강등권으로 추락한 서울을 구할 카드로 큰 기대를 받았지만, 내용은 썩 좋지 않았다. 리그에서 5경기를 출전하는 데 그쳤다. 유럽 커리어 막바지에 팀내 입지가 줄어든 데다 코로나19로 리그가 중단된 탓에 꽤 오랜 시간 실전을 치르지 못해 컨디션이 엉망이었다.

기성용은 올해 명예회복을 노린다. 지난 4개월간 부상 회복과 체력 강화에 올인했다. 이날 경기는 거의 넉 달 만의 실전이었다. 아직은 쌀쌀한 기온에 딱딱한 그라운드 사정으로 부상을 경계하면서도 몸놀림은 좋았다. 무엇보다 오랜 시간 자신을 괴롭혀 왔던 부상을 털어낸 만족감이 큰 듯했다. 기성용은 “몸은 괜찮았고, 경기력은 점점 좋아질 것이다. 지금은 통증이나 부상 없이 뛰는 것만으로도 좋다”며 “부상만 없다면 그라운드 안에서 충분히 내 역할을 해낼 수 있다는 확신이 있다”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지난 시즌 K리그 최하위 득점력으로 어려움을 겪은 서울은 새 시즌을 앞두고 공격력 강화에 공을 들이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도 통하던 기성용의 패스는 팀의 주요 공격 루트 중 하나다. 기성용은 “아직은 시즌을 준비하는 과정이고 선수들과도 알아가는 단계다. 호흡만 조금 더 맞춰간다면 (내 패스가) 팀의 공격 전술로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은 올 시즌 화려한 허리 진용을 갖췄다. 기존 오스마르-한찬희-고요한에 건강한 기성용, 그리고 포항 스틸러스에서 맹활약한 외인 팔로세비치를 영입해 허리를 강화했다. 특별히 패싱게임과 경기 조율이 뛰어난 기성용-오스마르 조합에 관심이 집중된다.

박진섭 신임 감독에게서 주장의 중책도 받은 기성용은 “선수로서 우승 욕심은 당연하다. 그런 목표가 없다면 나태해진다. 나 역시 올해는 우승한다는 생각으로 준비하고 있고,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 |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