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티비뉴스

'재계약 거부→토트넘 이적'..손흥민·케인 부담 줄어들까

이민재 기자 입력 2021. 01. 27. 11:12

기사 도구 모음

앙헬 디 마리아(파리 생제르맹)가 토트넘으로 이적하게 될까.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26일(한국 시간) "토트넘은 주제 무리뉴 감독과 디 마리아의 재회를 바라보고 있다. 토트넘은 올여름 자유 계약으로 풀리는 디 마리아에게 접근했다. 그러나 파리 생제르맹은 새로운 거래를 체결하길 원한다"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앙헬 디 마리아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앙헬 디 마리아(파리 생제르맹)가 토트넘으로 이적하게 될까.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26일(한국 시간) "토트넘은 주제 무리뉴 감독과 디 마리아의 재회를 바라보고 있다. 토트넘은 올여름 자유 계약으로 풀리는 디 마리아에게 접근했다. 그러나 파리 생제르맹은 새로운 거래를 체결하길 원한다"라고 밝혔다.

디 마리아는 32살로 나이가 많지만 여전히 위력적이다. 올 시즌 총 22경기서 4골 10도움을 기록 중이다. 리그1에서는 16경기 중 14경기서 선발로 뛸 정도로 영향력이 크다.

그의 계약은 오는 6월에 끝난다. 자유 계약으로 풀리면 이적료가 없기 때문에 그를 데려갈 팀이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 매체는 "디 마리아는 유럽 내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미드필더 중 한 명이다. 유럽 전역의 명문 클럽이 디 마리아를 원할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파리 생제르맹은 디 마리아와 함께하길 원한다. "파리 생제르맹은 그를 붙잡아두고 싶어 한다"라며 "2020년 말에 새 계약을 합의하려고 했다. 구단이 현재 주급 22만 파운드(약 3억 3000만 원)의 삭감을 제안했다. 하지만 디 마리아가 거부했다"라고 전했다.

그렇다면 그가 어디로 팀을 옮기게 될까. 여러 행선지 중 하나로 토트넘이 뽑힌다. 디 마리아는 과거 무리뉴 감독과 레알 마드리드에서 한솥밥을 먹었다. 무리뉴 감독은 2010년부터 2013년까지 레알 마드리드 감독으로 활약했고, 디 마리아는 2010-11시즌부터 5시즌 동안 뛰었다. 당시 스페인 라리가 우승을 합작했다.

실제로 토트넘은 공격진 보강이 필요하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 위주로 공격을 풀어가고 있지만 단조롭기 때문이다.

올 시즌 전에 레알 마드리드서 가레스 베일을 데려왔지만 공격 강화에는 실패했다. 잦은 부상과 경기력 저하로 출전 기회 자체가 적기 때문이다.

현재 토트넘은 프리미어리그에서 33골을 넣고 있다. 손흥민 12골, 케인 12골을 기록 중이다. 두 선수가 팀 내 득점의 72.7%를 차지할 정도로 의존도가 높은 상황이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제보>lmj@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